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사원들이 최대 주주

서울신문의 최대 주주는 사원입니다.
어떤 권력이나 자본, 족벌로부터도 자유롭습니다. 공정보도를 생명처럼 중시하며 균형잡힌 시각으로 시시비비를 가립니다.
언론의 당연한 사명이지만 쉽지 않은 길을 서울신문은 가고 있습니다.




- 서울신문의 다짐

바른 보도로 미래를 밝힌다
공공이익과 민족화합에 앞장선다.




- 주황색 심벌(축약 부호, Apostrophe)

신기원, 계승, 압축 등의 의미를 갖습니다. 주황색은 열정을 뜻합니다.
제호만 있는 것보다 디자인상 훨씬 역동적이고 변화지향적인 느낌을 줍니다. 1904년 창간된 대한매일신보의 정신과 역사를 계승하며, 독립정론 서울신문으로 새출발하는 의미입니다.
역동성을 지닌 바른 신문으로 거듭나 미래를 밝히겠다는 서울신문의 의지도 함축적으로 말해줍니다.

거대 비단뱀에 칭칭 감긴 사자…대반전

칸막이 없는 화장실, 男女 함께 대변 보…

권투선수 몰라보고 싸움건 조폭들, 비참…

비아그라, 무좀약과 같이 먹었더니 놀라…

푸틴, ‘딸·남친 동거’ 알려지자 분노…

풋풋했던 김혜수…조민수·채시…

애마부인 列傳1 ‘원조’ 안…

스타 몸매 16 - 유지인

32년 전 계은숙 비키니 몸매

28년 전 황신혜


연예 스포츠
남상미 예비신랑 부러워지는 볼륨감 …

마크 콜먼, 개인 트레이너 마동석에게…

남상미 해변가 포착, 예비신랑은 아는…

남상미 해변가 포착, 남다른 볼륨감 …

마동석 마크 콜먼 개인 트레이너 다운…


출판기념회를 생각하고 있습니…

서울식 추어탕 82년 외길 용금…

야생화산책-제비동자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