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사원들이 최대 주주

서울신문의 최대 주주는 사원입니다.
어떤 권력이나 자본, 족벌로부터도 자유롭습니다. 공정보도를 생명처럼 중시하며 균형잡힌 시각으로 시시비비를 가립니다.
언론의 당연한 사명이지만 쉽지 않은 길을 서울신문은 가고 있습니다.




- 서울신문의 다짐

바른 보도로 미래를 밝힌다
공공이익과 민족화합에 앞장선다.




- 주황색 심벌(축약 부호, Apostrophe)

신기원, 계승, 압축 등의 의미를 갖습니다. 주황색은 열정을 뜻합니다.
제호만 있는 것보다 디자인상 훨씬 역동적이고 변화지향적인 느낌을 줍니다. 1904년 창간된 대한매일신보의 정신과 역사를 계승하며, 독립정론 서울신문으로 새출발하는 의미입니다.
역동성을 지닌 바른 신문으로 거듭나 미래를 밝히겠다는 서울신문의 의지도 함축적으로 말해줍니다.

20대男,바람피운 사람 엄마란 사실 알게…

리한나의 농구경기 관전 복장...”팬티…

축구장서 정사 나눈 남녀 동영상, 알고…

코끼리 반토막 내는 악어… ‘충격’

간통죄 폐지…불륜男女,앞으로 더 힘들…

송해, 술집 女종업원이 외상값…

38. 6년 묵은 ‘돌아와요 부산…

20대男,바람피운 사람 엄마란 …

20대男, 변기에 담배 버렸다가…

목욕하던 20대女,남자인줄 모르…


연예 스포츠
미란다 커, 란제리 화보로 독보적 볼…

이종현 헨리 예원 공승연 우결 새 멤…

루비타 뇽, 1억 6000만원 짜리 진주드…

‘힐링캠프’ 김건모, 성유리와의 극…

‘컬투쇼’ 박혁권 “본인 명의의 재…


영화 국제시장의 가슴에 와닿는…

야생화산책-2월 제주의 야생화…

4월의 오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