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사원들이 최대 주주

서울신문의 최대 주주는 사원입니다.
어떤 권력이나 자본, 족벌로부터도 자유롭습니다. 공정보도를 생명처럼 중시하며 균형잡힌 시각으로 시시비비를 가립니다.
언론의 당연한 사명이지만 쉽지 않은 길을 서울신문은 가고 있습니다.




- 서울신문의 다짐

바른 보도로 미래를 밝힌다
공공이익과 민족화합에 앞장선다.




- 주황색 심벌(축약 부호, Apostrophe)

신기원, 계승, 압축 등의 의미를 갖습니다. 주황색은 열정을 뜻합니다.
제호만 있는 것보다 디자인상 훨씬 역동적이고 변화지향적인 느낌을 줍니다. 1904년 창간된 대한매일신보의 정신과 역사를 계승하며, 독립정론 서울신문으로 새출발하는 의미입니다.
역동성을 지닌 바른 신문으로 거듭나 미래를 밝히겠다는 서울신문의 의지도 함축적으로 말해줍니다.

팔미라 사자상 파괴, IS 세계문화유산 …

취객 다가가 돈 슬쩍하는 도둑의 최후

배고픔 못이겨 산미치광이 ‘꿀꺽’한 …

‘청량리588’ 찾아가보니 “메르스 때…

이시영 “성관계 동영상? 찌라시 내용 …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처제 범한 ‘무정충’男 “임…

첫날밤 신방에서 “사람 살려”…

젊은 과부와 밤에…76살 노인의…

계란장수 과부댁, 일주일 밤 불…


연예 스포츠
신예 ‘밍스’ 말괄량이 콘셉트로 출…

나인뮤지스 ‘다쳐’로 걸그룹 대전 …

해피투게더 이덕화 “술취하면 아무데…

‘애니메이션 주인공과 똑같죠?’… …

나인뮤지스 컴백, ‘예스 오어 노’(…


야생화산책-능소화

일제 잔재인 서울국세청 남대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