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사원들이 최대 주주

서울신문의 최대 주주는 사원입니다.
어떤 권력이나 자본, 족벌로부터도 자유롭습니다. 공정보도를 생명처럼 중시하며 균형잡힌 시각으로 시시비비를 가립니다.
언론의 당연한 사명이지만 쉽지 않은 길을 서울신문은 가고 있습니다.




- 서울신문의 다짐

바른 보도로 미래를 밝힌다
공공이익과 민족화합에 앞장선다.




- 주황색 심벌(축약 부호, Apostrophe)

신기원, 계승, 압축 등의 의미를 갖습니다. 주황색은 열정을 뜻합니다.
제호만 있는 것보다 디자인상 훨씬 역동적이고 변화지향적인 느낌을 줍니다. 1904년 창간된 대한매일신보의 정신과 역사를 계승하며, 독립정론 서울신문으로 새출발하는 의미입니다.
역동성을 지닌 바른 신문으로 거듭나 미래를 밝히겠다는 서울신문의 의지도 함축적으로 말해줍니다.

개회식 최악은 이영애가 아니라 일본의…

[영상]코브라 물어뜯던 귀여운 강아지…

경찰관이 차에서 유부녀와 정사 벌이다…

이민정, 이병헌 때문에 친정으로 가더니…

[포토] 북한 女체조선수들, 충격적 비…

풋풋했던 김혜수…조민수·채시…

애마부인 列傳1 ‘원조’ 안…

스타 몸매 16 - 유지인

32년 전 계은숙 비키니 몸매

28년 전 황신혜


연예 스포츠
남주혁 오상진, ‘나쁜 남자들’로 변…

=”파랑과 피부와의 앙상블, 아르마니…

유준상 ‘진짜사나이’ 신병특집 출연…

장백지-사정봉-왕페이 막장드라마보다…

임지은 고명환 결혼 “떡볶이가 결정…


한양도성 이야기를 담은 2014년…

변양호 신드롬

야생화산책-분홍장구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