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학금 가장 비싼 대학 어디인지 조사해보니

연대 로스쿨 입학금 307만원… 학부는 고대가 104만원 최고

산정 근거와 용도가 불분명해 ‘쌈짓돈’이라는 비판을 받아 온 일부 대학의 입학금이 여전히 100만원이 넘는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유은혜 민주통합당 의원실이 각 대학 예산 공시 등을 통해 올해 입학금 현황을 분석한 결과 고려대의 입학금은 서울시립대의 한 학기 등록금에 가까운 104만 3000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국대(102만 4000원), 한국외대(100만 7000원), 금강대(100만원), 홍익대(99만 6000원)가 뒤를 이었다. 이 학교들은 지난해에도 입학금 상위 1~5위였다.

대학원 입학금도 고려대(108만 7000원)가 가장 높았다. 성균관대(107만 7000원), 한국외대(107만원), 동국대(104만 7000원), 상명대(103만 9000원), 서강대(103만 2000원) 등도 100만원이 넘었다. 특히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307만 1000원), 한국외대 법학전문대학원(160만원) 등 일부 전문대학원의 입학금은 일반대학원의 최고 3배 수준이었다. 일부 대학은 규정과 달리 입학금 현황을 아예 공시하지 않거나 1인당 입학금을 따로 게재하지 않고 있었다.

유 의원 등 국회의원 14명은 지난달 26일 입학금이 학생 1인당 평균 등록금의 10%를 넘지 못하도록 고등교육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개정안대로 입학금을 제한할 경우 지난해 입학금 상위 20개 대학별로 50만~60만원의 차액이 생기는 것으로 분석됐다. 유 의원은 “현행 고등교육법에는 입학금 징수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어 대학이 자의적으로 고액의 입학금을 책정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입학금을 낮춰 신입생들의 등록금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배경헌 기자 baenim@seoul.co.kr

2013-03-04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