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훈 미국으로 출국하며 박근혜에 한말은

국민과 대통령에 미안하다”

▲ 김종훈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내정자가 지난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후 국회를 나서며 취재진에 둘러싸여있다.

전날 장관작에 사퇴한 김종훈 전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내정자가 5일 오전 미국으로 출국했다.

그는 출국하면서 “국민과 대통령에게 미안하다”고 밝혔다.

김 전 내정자는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심경을 묻는 질문에 “미안하다”고 답한 뒤 ‘누구에게 미안하냐’는 물음에 “국민과 대통령”이라고 답했다.

또‘구체적인 사퇴 이유를 밝혀달라’, ‘박근혜 대통령과는 어떤 대화를 나눴나’, ‘앞으로 국적 문제는 어떻게 되는 건가’ 등 추가질문에는 “어제 얘기한 게 다다. 여기서 끝내달라”며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평상복 차림에 검은색 코트를 걸친 김 전 내정자는 수행원 없이 혼자 보안검색을 거친 뒤 여객기 탑승구까지 걸어왔다.



’한국에는 언제 다시 오나’라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대답한 김 전 내정자는 “수고하십시오”라는 말을 남기고 워싱턴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온라인뉴스부iseoul@seoul.co.kr

2013-03-05
공유하기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