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출마’ 고심 깊어진 민주당

노원병 후보 공천여부 논란… 일부 “후보출마 도의 아니다” 임종석·박용진 등 후보군 거론

4·24 재보선을 앞두고 민주통합당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안철수 전 교수가 서울 노원병 출마를 선언하면서 민주당의 재보선 전략은 셈법이 복잡해졌다.

우선 노원병에 후보를 낼지에 대해 당내 의견이 분분하다. 공당으로서 후보를 내야 한다는 것이 원칙이지만 지난 대선 때 안 전 교수가 문재인 전 후보에게 후보직을 양보한 점을 들어 무턱대고 후보를 내기 어렵다는 목소리도 있다. 박기춘 원내대표는 5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우리가 후보를 안 낸다는 것은 모순”이라며 “정당이 후보를 내는 것은 매우 당연한 일이고 옳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런 주장은 안 전 교수의 부산 영도 출마 요구와도 이어진다. 한 민주당 의원은 “안 전 교수가 왜 큰 판을 못 보는지 모르겠다. 부산으로 가면 여권을 흔들 수 있지만 노원으로 가면 야권을 흔드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반면 당내 비주류인 김영환 의원은 “안 전 교수가 지난 대선 때 양보하고 문 전 후보를 위해 뛰었던 분이기 때문에 그분이 직접 선거에 출마한다고 할 때 민주당이 후보를 내는 것은 정치 도의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당내 의견이 일치되지 않는 것은 사실 4월 재보선보다는 10월 재보선에 맞춰 전략을 짜온 측면이 있기 때문”이라며 “조만간 중론이 모아지면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후보군도 고심이다. 노원병에서는 정동영 상임고문과 임종석 전 의원, 박용진 대변인, 이동섭 지역위원장이 물망에 오르고 있지만 이 위원장을 제외하고는 출마를 고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효섭 기자 newworld@seoul.co.kr

2013-03-06 6면
공유하기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