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올해도 7.5% 성장 목표… ‘바오바’ 포기

전인대 개막… 정부 업무보고

중국이 올해 경제성장 목표를 지난해와 똑같이 7.5%로 잡았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바오바’(保八·성장률 8% 유지)를 포기했다.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는 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개막한 제12기 1차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정부 업무보고를 통해 이 같은 목표를 제시했다. 전 세계적인 위기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안정적인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중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1999년 이후 최하 수준인 7.8%였다.

원 총리는 “기회를 포착해 성장을 촉진해 나가야 한다는 것과 경제 성장의 질적 수준을 높여야 한다는 것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 같은 목표를 잡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중국은 지난해 공산당 18차 전국대표대회(전대) 당시 2020년까지 전면적인 ‘샤오캉(小康·먹고살 만한)사회’ 건설을 목표로 1인당 국민소득을 10년간 두 배로 올린다는 목표를 세운 바 있다. 매년 성장률을 6.7% 이상 유지해야 달성할 수 있는 목표이다.

중국은 또 민생 안정과 발전 방식 전환에도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시진핑(習近平)·리커창(李克强) 체제의 원년인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3.5% 정도로 유지하고, 도시 신규 취업자를 900만명 이상으로 늘려 도시 실업률을 4.6% 이내로 낮추기로 했다. 국민들의 실질소득을 경제 성장에 맞게 상승시키는 등 성장의 질을 높이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적극적인 재정 정책도 계속 시행하기로 했다. 올해 재정 적자는 1조 2000억 위안(약 210조원)으로 지난해보다 4000억 위안 늘렸다. 통화정책은 ‘신중 기조’를 유지하며 탄력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산업 구조조정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공급과잉, 핵심기술 부족 현상을 해결하고, 전통산업을 서둘러 첨단기술 산업으로 대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이징 주현진 특파원 jhj@seoul.co.kr

2013-03-06 8면
공유하기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