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고교 졸업생 10명 중 7명 재수

구로 27%… 지역별 격차 심화

서울 강남구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학생 10명 중 7명 이상이 재수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반면 구로구는 수능을 다시 보는 학생이 10명 중 3명에도 미치지 못했다. 서울 내 지역별 재수생 비율 격차가 점점 벌어지면서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입시 업체 하늘교육은 2010~2012학년도 서울지역 고교 재학생 대비 재수생 수능응시자 비율이 2010학년도 42.6%, 2011학년도 49.1%, 2012학년도 49.5%로 꾸준히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고교 졸업생 2명 중 1명은 다시 수능을 치렀다는 것이다. 특히 강남구 소재 고교 출신 수험생 중 재수생 비율은 재학생 대비 2010학년도 64.1%, 2011학년도 72.8%, 2012학년도 76%로 가장 높았다. 강남구에서 수능을 본 고3 학생은 지난해 8080명, 재수생은 6140명이었다. 서초구가 2010학년도 64.7%, 2011학년도 73.2%, 2012학년도 68.4%로 뒤를 이었다. 노원구(50.3%), 송파구(52.5%), 양천구(56.9%) 등 학원가가 밀집해 소위 ‘교육 특구’로 불리는 지역일수록 전반적으로 재수 비율이 높았다.

반면 구로구는 2010학년도 25.2%, 2011학년도 29%, 2012학년도 27.7%로 3년 내내 서울 시내 자치구 중 재수생 비율이 가장 낮았다. 금천구(30.7%), 성동구(30.1%) 등도 하위권이었다. 금천구는 고3 응시생과 재수생 모두 서울 자치구 가운데 가장 적었다. 이 같은 현상은 교육에 대한 기대심리가 높은 지역일수록 대학 진학 결과에 만족하지 못하는 경향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임성호 하늘교육 대표는 “소득 수준이 높은 지역일수록 재수생 비율이 높고, 불경기를 맞아 자치구별 격차는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박건형 기자 kitsch@seoul.co.kr

2013-03-06 10면
관련 키워드 ☞   강남고교재수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