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YG배당금 10억 기부

어린이 환자들 수술비 위해 “오래전 꿈 실천하게돼 기뻐”


▲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양현석(44)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YG 대주주로서 받은 현금 배당금 10억원 전액을 수술비가 없어서 고생하는 어린이 환자들에게 기부한다고 5일 밝혔다.

양 대표는 YG를 통해 “주주들에게 현금을 배당한다는 소식을 듣고 매우 즐거웠는데 나에게 이렇게 큰돈이 배당될 줄 몰랐다”면서 “오래전부터 주식으로 처음 번 돈을 기부하겠다는 생각을 실천하게 됐다”고 말했다. 양 대표는 또 “이번 기부는 모두 YG의 음악을 좋아해 준 사람들 덕분이다. 그분들에게 받은 사랑을 아픈 아이들에게 직접 전달하겠다”고도 덧붙였다.

코스닥 상장사인 YG는 지난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지난해 실적과 관련, 주주들에게 보유주식 1주당 현금 300원을 배당하기로 결정했다. 356만 9554주(34.5%)를 보유한 양 대표는 10억여 원을 받게 됐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3-03-06 27면
공유하기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