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형님’ 이상득, “실명 위기”라면서…

항소심 앞두고 보석 신청

저축은행 금품수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이상득(78) 전 새누리당 의원이 항소심 재판을 앞두고 법원에 보석을 신청했다.

▲ 이상득 전 의원



5일 법원에 따르면 이 전 의원 측은 항소심 재판부인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 문용선)에 지난달 28일 보석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 전 의원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고령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구금이 계속되면 방어권 행사에 어려움이 있다”며 “충분한 방어권 보장을 위해 보석을 허가해 달라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변호인에 따르면 이 전 의원은 현재 녹내장 등 안과 질환이 악화된 상태다. 변호인은 “여기서 더 나빠지면 실명 위기도 올 수 있는 상황이고, 고령에 장기간의 구금으로 심신이 전체적으로 허약해졌다”고 강조했다.

최지숙 기자 truth173@seoul.co.kr

2013-03-05
공유하기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