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역인근서 지하철 50여분 멈춰…600여명 갇혀

퇴근길 지하철이 고장으로 1시간 가까이 멈춰 서 승객 600여명이 차량 안에 갇히는 등 큰 불편을 겪었다.

5일 오후 7시48분께 서동탄행 지하철 1호선 열차가 남영역과 용산역 사이에서 차량 고장으로 운행을 중단했다. 사고 50여 분만인 오후 8시40분께 후속 열차가 사고 열차를 밀어 용산역으로 이동시켰다.

50여분간 열차에 갇혀 있던 승객 600여명은 용산역에 도착해서야 다음 열차로 갈아탔다.

코레일 관계자는 후속 열차를 연결한데 시간이 좀 걸렸고, 점검을 마치고도 안전 문제로 평소보다 천천히 이동하느라 사고 처리 시간이 상당히 걸렸다고 설명했다.

이 사고로 뒤따라오던 1호선 하행 열차가 청량리역에서 남영역 구간까지 운행을 중단하는 등 천안·병점·서동탄 방면은 물론 동인천행 급행열차와 인천행 열차가 1시간 가까이 운행 차질을 빚어 퇴근길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서울시내 곳곳의 1호선 지하철에서 열차를 기다리던 승객들이 열차 운행 중단시간이 길어지자 인근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타거나 택시를 잡기 위해 도로로 한꺼번에 몰려 도로 교통도 크게 혼잡했다.

일부 승객들은 코레일 측에 환불을 요구하며 거칠게 항의하기도 했다.

남영역에서 열차를 기다리던 승객 김모(35)씨는 “퇴근해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만 전 중계방송을 보려던 계획이 다 틀어졌다”며 “제대로 된 안내방송 없이 40분이나 승강장에서 기다렸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코레일 관계자는 “차량 고장으로 열차가 멈춘 것으로 보이며 자세한 원인은 조사 중”이라며 “다른 교통편을 이용한 승객들에게는 요금을 모두 반환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3-03-05
공유하기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