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2명 경찰 재출석…‘누가 車 운전했나’ 대질신문

미군들의 ‘도심 난동’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용산경찰서는 6일 오전 미군 2명을 다시 불러 대질신문했다.

지난 4일 경찰 조사를 받은 C(26) 하사와 F(22·여) 상병은 이날 오전 10시5분께 모자와 옷 등으로 얼굴을 가린채 용산경찰서에 출석했다. 이들은 누가 운전했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경찰서로 들어갔다.

경찰은 지난 조사에서 누가 운전했는지, 누가 비비탄 총을 쐈는지 등에 대해 엇갈린 진술을 한 이들을 상대로 대질 조사를 해 범행을 주도한 미군을 밝힐 방침이다.

F상병은 운전자로 C하사를 지목한 반면 C하사는 이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의 소유주는 C하사다.

경찰이 쏜 유탄을 어깨에 맞아 미8군 용산기지 내 121병원에 입원 중인 D(23) 상병도 전날 병원에서 진행된 조사에서 F상병과 비슷한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의자 3명을 조사해 대체적인 혐의에 대한 시인을 받았고 D상병과 F상병의 진술이 일치하기 때문에 이날 2명의 대질신문만으로도 운전자가 누군지 밝힐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D상병이 유탄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기로 함에 따라 미군 측으로부터 유탄을 제출받아 사건 당시 경찰관이 쏜 실탄과 일치하는지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은 지난 4일 발견한 차량에서 확인된 혈흔과 D상병의 DNA가 일치하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미군 측으로부터 D상병의 구강 세포를 제출받아 마찬가지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놓은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관이 쏜 총알의 궤적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운전석과 뒷좌석에서 발견된 혈흔을 근거로 운전자를 특정하기는 어렵다”며 “대질신문에서 상반되는 진술에 대해 집중 추궁해 주범을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013-03-06
공유하기

    서울신문이 만난 사람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