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뿔로 사자 내리찍는 무서운 버팔로 등 …

알리시아 아덴의 속옷 노출, “바람 탓…

하마에 도발한 악어의 참사

자전거 타던 비키니女 꽈당 굴욕 外

정당방위로 총 빼앗아 쏘고 보니 ‘연쇄…

女간호원과 정 통한 폐결핵 환…

어떤 여성이든 만난 지 두 시간…

아들뻘 대학생과 사귄 불륜女,…

첫날밤 거부 새댁 억지 합궁하…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연예 스포츠
‘마돈나’ 권소현, 화보 공개

‘러브 앤 머시’ 경쾌한 ‘비치보이…

20년째 ‘임무’로 질주…한국서 ‘미…

다시 만난 어르신들이 전하는 무병장…


여름 보양식 민어찜, 청계천 예…

한반도 북방계 식물의 뿌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