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송해, 술집 女종업원이 외상값 갚으라고…

김무성, 서청원이 서류 던지며 욕설 퍼…

20대女, 사장과 단둘이 ‘지리산 워크숍…

아무리 예술이라지만…박물관 알몸女에…

20대女, 남자와 샤워하는데 부인이 돌아…

41. 코미디언의 희극적 출세비…

40. 코미디언의 희극적 출세비…

송해, 술집 女종업원이 외상값…

38. 6년 묵은 ‘돌아와요 부산…

20대男,바람피운 사람 엄마란 …


연예 스포츠
김준수 안무 연습 영상 공개, 일본 이…

배우 김민희, 패션 화보로 팜므파탈 …

디스패치 이태임 예원 욕설논란 밀착…

해리슨 포드, “영화 ‘인디애나 존스…

타블로 11초 만에 푼 문제, “내 아이…


야생화산책-복수초, 그리고 변…

100년 맥주 역사와 함께한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