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이용자가 직접 방문하여 사진 원본을 대여하거나 원하는 사진을 전화나 이메일로 신청하여 섬네일로 받아 검토한 후 사용하고자 하시는 사진의 실화상을 이메일이나 웹하드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 이용시간 : 오전 10시∼오후 5시. 토,일요일, 공휴일은 휴무.

* 사진 사용시 피사체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특허권 및 기타 권리는 이용자가 취득해야 하며 만일 이들 권리에 대한 분쟁이 발생할 경우 이용자가 모든 책임을 부담해야 합니다.

- 사진 원고의 경우 사용권은 1회 1판을 원칙으로 하며 동일원고를 2회 사용시에는 해당요금의 80%, 3회 이상시는 60%를 지불해야 합니다.

전화 : 02)2000-9274,5   팩스 : 02)2000-9279

딴 남자와 있던 아내, 남편이 문 두드리…

악어에 무방비로 당한 사자, 결국에는……

현금 훔쳐 몸속 은밀한 곳에 숨긴 가정…

‘10대女 성폭행’ 원로 코미디언, 누군…

우지원, 부인 보고 선풍기 던져 체포되…

풋풋했던 김혜수…조민수·채시…

애마부인 列傳1 ‘원조’ 안…

스타 몸매 16 - 유지인

32년 전 계은숙 비키니 몸매

28년 전 황신혜


연예 스포츠
잘 나가던 영화배우, 안방에선 흥행 …

신인 걸그룹 워너비(Wanna.B) ‘마이…

한세아 “아무리 파격이 좋다지만...…

노홍철 1년간 면허 취소 “차 대려한…

노홍철 1년간 면허 취소…사고 당시 …


시흥 물왕저수지의 고즈넉한 가…

‘새벽을 여는 남자’를 곧 출…

황산의 야생화-6-사조화(四照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