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포인트보다 현금… 캐시백카드 뜬다

포인트보다 현금… 캐시백카드 뜬다

입력 2010-01-14 00:00
업데이트 2010-01-14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서울 불광동에 사는 주부 이모(57)씨의 신용카드에는 포인트가 3만점이 넘게 쌓여 있다. 10년 넘게 한 카드만 사용한 덕에 포인트 점수는 높은데 한 번도 써본 적이 없다. 젊은 주부들과는 다르게 어디서 어떻게 사용하는지를 모르기 때문이다. 그런 이씨가 최근 카드를 하나 더 만들었다. 쓰는 금액에 따라 돈을 돌려준다는 얘기를 듣고 나서다. 요즘 카드업계에서 ‘포인트’는 지는 해, ‘캐시백(Cash Back)’은 뜨는 해다. 일일이 찾아서 지정된 곳에서 써야 하는 포인트에 비해, 캐시백은 매달 통장으로 넣어주니 번거로울 일이 없다. 캐시백은 돈을 돌려주는 계좌에 따라 두 가지로 나뉜다. 돈을 넣어주는 계좌와 카드 결제계좌가 같으면 할인식, 아예 다른 계좌로 현금을 넣어주면 현금송금식이다.

이미지 확대


은행과 카드사들은 잇달아 캐시백이 포함된 카드를 출시한다. 최고 히트한 상품은 ‘아파트 카드’다. 아파트 카드는 관리비 계좌로 돈을 돌려주는데 굳이 나누자면 할인식이다. 금융위기가 터진 직후인 2008년 12월 이후 등장했는데 1년간 기업은행 한 곳에만 26만명이 가입했다. 카드 사용실적에 따라 최대 1만원을 돌려준다.

실제 1만원을 돌려 받으려면 어디서든 월 50만원을 카드로 써야 한다. 캐시백 카드가 인기를 끌자 기업은행은 1만원 이상 사용하면 하루에 최대 1000원을 결제 계좌로 돌려주는 ‘캐시백포인트카드’도 내놓았다. 역시 한달간 최대 1만원만 돌려준다. 하나카드에서 출시한 ‘매일 더블캐시백 카드’는 모든 가맹점에서 카드를 사용할 때마다 사용금액 2만원당 200원을 결제계좌로 받을 수 있다.

●카드이용 실적따라 환급

현금을 직접 주는 곳도 많다. 13일 출시된 우리은행의 ‘V적금카드’는 가입 고객이 적금이나 주택청약종합저축을 자동이체할 때 카드실적에 따라 월 최대 1만원까지 고객이 지정한 적금계좌에 현금으로 넣어준다.

삼성카드의 ‘캐시백 체크카드’도 쇼핑, 외식, 주유업종 중 하나를 선택하면 30만~50만원은 3%, 50만~100만원은 5%, 100만원 이상은 8%를 환급받는다. 환급 비율은 높은 반면 선택한 업종에서 쓴 돈만 환급된다. 예를 들어 주유업종을 선택한 A씨가 외식비 20만원, 쇼핑비 40만원, 주유비 40만원을 썼다고 치자. 이때 환급 기준액은 100만원이 아니라 주유비 40만원만 해당한다. 때문에 A씨의 환급액은 40만원의 3%인 1만 2000원이다.

기존의 포인트제도도 캐시백으로 변신 중이다. KB카드의 ‘KB포인트리 체크카드’는 이용금액의 0.2% 이상을 ‘포인트리’로 적립하는데, 1만점이 넘으면 초과된 ‘포인트리’를 결제계좌에 현금으로 넣어준다. 카드업계에선 캐시백을 일종의 불황 마케팅으로 여긴다. 또 금융위기를 거치며 캐시백을 더 선호한다고 말한다.

●불황에 포인트제보다 인기

홍성환 기업은행 카드사업부 과장은 “예를 들어 주유소에서 10ℓ를 주유한 고객에게 ℓ당 80원씩 포인트를 가져갈 것인지, 60원을 캐시백으로 할 것인지를 물으면 대부분이 캐시백을 선호한다.”면서 “경기가 나빠지면서 미래의 혜택을 위해 포인트를 쌓기보다는 바로 할인받고 당장 쓸 수 있는 현금을 선호하는 고객이 눈에 띄게 늘었다.”고 말했다.

유영규 김민희기자 whoami@seoul.co.kr
2010-01-14 6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