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송호근 교수 “국적·호적·전적 3적 모두 바꿔라”

송호근 교수 “국적·호적·전적 3적 모두 바꿔라”

입력 2010-01-14 00:00
업데이트 2010-01-14 00:3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삼성 특강

이미지 확대
송호근 서울대 교수
송호근 서울대 교수
송호근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가 삼성그룹 사장단 초빙강연에서 “삼성의 국적(國籍)과 호적(戶籍), 전적(專籍·전공)을 바꾸라.”고 조언했다.

거시적 문명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데 발맞춰 더 분명한 글로벌기업으로 변신하라는 주문이다.

송 교수는 13일 서울 서초동 삼성 본사에서 열린 주례 사장단협의회에 참석, ‘2010 경인년의 사회적 화두-거시적 문명 진화론’이라는 주제로 ‘규준과 기준, 표준’에 관해 강연했다.

송 교수는 “그간 한국 사회는 지나치게 이념전쟁으로 에너지를 분산했고 정치력이 취약했던 반면 경제력은 질주했다.”면서 “이념의 시대를 지나온 한국 사회가 이제는 실용의 시대로 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우리나라는 내부지향적 국가에서 외부지향적인 국가로, 한국 국민에서 글로벌 시민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 한국사회의 모든 이슈가 ‘내치의 늪’에서 벗어나 ‘문명의 바다’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며 “문명의 바다로 나아가는 데 삼성이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국적-호적-전공’에 관한 3가지 주문을 했다.

송 교수는 “지금까지 국적이 한국 기업이던 삼성은 지구촌 공영에 기여하는 기업이 돼야 한다.”고 했다. 국적 자체를 바꿀 수는 없지만 세계 전체가 다 함께 발전하는 데 기여하는 큰 가치를 추구하라는 얘기다.

또 “호적(戶籍)으로는 중화문명권에 속하는데 역시 세계 공용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동아시아적 가치체계에서 벗어나 글로벌 시대에 범용적으로 통할 수 있도록 하라는 주문이다.

삼성 사장단협의회는 매주 수요일 오전 20여개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들이 모여 그룹의 공통 관심사나 내부 조율 등을 하는 회의체다. 의사결정권은 없지만 내부의 유일한 공식기구라는 점에서 논의 내용에 늘 관심이 쏠린다.

김경운기자 kkwoon@seoul.co.kr
2010-01-14 9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