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女직장인 71.4% “남자보다 승진 불리해”

女직장인 71.4% “남자보다 승진 불리해”

입력 2010-01-14 00:00
업데이트 2010-01-14 09: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여성 직장인들이 직장 승진에서 여전히 남성에 비해 차별을 느끼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여성 직장인 1천62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71.4%가 승진과 관련해 회사 안에 여성에게 불리한 제도나 관행이 있다고 응답했다고 14일 밝혔다.

 승진에 관해 여성이 느끼는 차별로는 ‘여성들이 남성 입사동기생들보다 전반적으로 승진에 걸리는 기간이 길다’는 응답이 40.4%로 가장 많았고,‘특정 직급.직위에 여성들이 승진의 제한을 받고 있다’는 답변도 38.3%로 많았다.

 또 ‘육아휴직이나 출산 전후 휴가를 쓸 때 인사고과를 낮게 받는 것 같다’(35.9%),‘능력.실적이 비슷해도 남성이 인사고과가 잘 나오는 것 같다’(29.0%) ‘일정 직급 이상으로 여성이 승진할 수 없는 직종이 있다’(21.8%) 등도 거론됐다.

 여성 직장인들은 출산 전후 휴가에 대해서는 54.7%가 ‘직장 상사나 동료들의 눈치가 보인다’고 답했으며,‘출산 전후 휴가 신청 시 퇴직 압력이 있다’(15.8%) 또는 ‘인사상 불이익 및 실제 퇴직을 시킨 경우가 있다’(8.6%)는 응답도 적지 않았다.

 어떤 제약도 없이 자유롭게 출산 전후 휴가를 신청할 수 있다는 답변은 20.9%에 그쳤다.

 육아휴직은 이러한 압박이 더 심해 ‘상사나 동료들의 눈치가 보인다’가 59.2%,‘육아휴직 신청 시 퇴직 압력이 있다’가 20.6%에 달했으나 자유롭게 신청이 가능하다는 응답은 11%에 불과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