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9%↑’ 12월 산업동향… 광공업생산 10년여만에 최고

‘33.9%↑’ 12월 산업동향… 광공업생산 10년여만에 최고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지난해 12월 광공업 생산이 전년 같은 달보다 30% 이상 늘면서 10년여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반면 12월 현재의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와 앞으로 경기를 예고하는 선행지수는 하락하거나 위축됐다. “경기수축 가능성보다는 일시적 둔화현상”이라는 게 통계청의 설명이다.

이미지 확대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12월 및 연간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12월 광공업(광업, 제조업, 전기·가스업) 생산은 전년 같은 달에 비해 33.9% 늘어났다. 1999년 7월(35.5%) 이후 10년 5개월 만에 최고치다.

광공업 생산이 큰 폭으로 상승한 원인은 기저효과에 있다. 2008년 9월에 시작된 미국발 금융위기로 11월부터 2009년 1월까지 경기가 급격하게 나빠졌다. 특히 2008년 12월에는 광공업 생산이 전년 같은 달보다 18.7%나 줄었다. 급격하게 하락했던 것에 대해 상대적으로 많이 늘어난 것처럼 보이는 셈이다.

윤명준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기저효과는 물론 최근 IT산업이 살아나면서 반도체 수요가 늘었고, 세제지원과 신차효과 덕분에 자동차 생산도 늘었다.”면서 “국제적인 위기를 잘 극복해서 경기가 본 궤도에 가깝게 올라선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12월 현재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한 달 전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2009년 2월 이후 10개월 만이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현재의 경기가 어느 국면에 있는가를 비교적 정확하게 반영한다. 100을 기준으로 이상이면 호황, 미만일 때는 불황으로 인식하고 있음을 나타낸다.

선행지수 전년 동월비는 전달에 비해 0.2%포인트 증가하는 데 그쳤다. 12개월 연속 늘어났지만, 상승폭은 눈에 띄게 줄었다. 앞서 11개월 동안 1%포인트 이상씩 증가했던 것과 달리 0%대 초반으로 ‘찔끔’ 늘었다.

정규돈 통계청 경제통계국장은 “동행지수는 과거 사례를 봐도 경기 확장국면에서 단기 조정을 받은 경우가 있었다.”면서 “선행지수 역시 전월차가 줄어도 방향성을 플러스로 유지했다는 점이 더욱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성장세가 일시적으로 무뎌질 수 있지만, 경기가 위축된다고 보는 것은 무리라는 설명이다.

한편 2009년 광공업생산은 전년보다 0.7%가 감소했다. 기계장비와 자동차, 1차 금속 등의 부진 탓이다. 연간 생산이 전년보다 줄어든 것은 1998년(-6.4%) 이후 처음이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0-01-30 8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