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당선 민자 복선전철 추진

신분당선 민자 복선전철 추진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내년 상반기 착공… 2017년 완공

용산역과 강남역을 잇는 신분당선 복선전철이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된다.

이미지 확대
총 연장 7.49㎞로 빠르면 내년 상반기에 공사에 들어가 2017년쯤 완공된다.이 구간이 완성되면 정자와 광교, 강남과 정자를 잇는 다른 신분당선과 함께 수도권 동남부와 서울 도심이 직접 연결돼 교통난이 덜어질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29일 이용걸 제2차관 주재로 올해 첫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를 열어 이런 내용의 ‘2010년 민간투자 정책방향’을 확정했다. 올해 44개 사업이 마무리되고 287건, 61조원 규모의 사업이 추진된다. 새로 착공하는 사업은 85건으로 14조 9000억원 규모다.

제3경인고속도로(시흥~남동)와 용인 경전철, 인천국제공항철도 2단계(김포공항~서울역) 사업은 올해 안에 준공된다. 정자~광교 구간을 연결하는 신분당선 연장 구간과 소사~원시를 잇는 철도 구간은 올해 공사를 시작한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민간투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내실을 다지기 위해 민간투자법을 개정하고 지난해 하반기에 마련한 2차 민자활성화방안을 시행하기로 했다. 올해 설정한 민간투자비 집행 목표는 7조 1000억원, 협약체결 목표는 10조 7000억원이다. 이를 달성하기 위해 집행을 촉진하기로 했다.

정서린기자 rin@seoul.co.kr
2010-01-30 8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