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배려·가치창조”

“신의·배려·가치창조”

입력 2010-01-30 00:00
업데이트 2010-01-30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구본무회장 경영자 3대자세 신임 임원 만찬서 소신 밝혀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신임 임원들에게 신의와 가치 창조, 그리고 배려를 경영자의 3대 자세로 꼽으며 이를 갖춰 달라고 당부했다.

이미지 확대
구본무 LG회장
구본무 LG회장
29일 LG그룹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27일 경기도 광주 곤지암리조트에서 그룹 계열사 신임 임원들과 가진 만찬 자리에서 경영자의 마음가짐과 자세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구 회장은 “경영자에게는 신의가 생명”이라면서 “어떤 상황에서도 약속을 했으면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기업의 존립목적인 고객을 위한 가치 창조를 제대로 수행했을 때 비로소 좋은 경영성과를 창출할 수 있다.”면서 “고객과 사회, 그리고 인류를 위한 남다른 가치 창조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부드러운 조직 문화의 필요성도 역설했다. 구 회장은 “사업장을 방문할 때마다 먼저 직원들에게 인사하면서 ‘고맙다.’는 말을 전한다.”면서 “임원들도 항상 직원들에게 다가서고 감사의 말을 자주 했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구 회장은 아울러 “초심을 잃지 말고 ‘일등 LG’ 달성을 위한 선봉장이 돼 달라. 고객가치 혁신에 열정을 갖고 몰입하되 즐겁게 일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LG 관계자는 전했다.

이날 만찬은 7박8일 일정으로 진행된 신임 임원 91명의 교육이 끝나기 전날 마련됐다. 행사에는 신임 임원과 강유식 ㈜LG 부회장, 구본준 LG상사 부회장, 남용 LG전자 부회장, 김반석 LG화학 부회장, 이상철 통합 LG텔레콤 부회장 등 그룹 최고 경영진 30여명도 참석했다.

이두걸기자 douzirl@seoul.co.kr
2010-01-30 9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