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캐나다, 프리우스 상대 집단소송 제기

캐나다, 프리우스 상대 집단소송 제기

입력 2010-02-07 00:00
업데이트 2010-02-07 10:5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도요타자동차의 가속페달 결함으로 미국과 캐나다에서 집단소송이 제기된 데 이어 하이브리드 승용차인 프리우스의 제동장치 결함과 관련해서도 캐나다에서 집단소송이 제기됐다.

 캐나다 법무법인 머챈트는 6일 브리티시콜럼비아주(州) 빅토리아에서 프리우스 2010년형과 렉서스 HS250h를 소유한 캐나다인들을 대리해 환불이나 손실액 보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고 밝혔다.

 이들은 소장에서 프리우스와 렉서스의 브레이크가 운전 도중 작동을 중지하는 등 설계상 결함이 있다며,차량 구매금액 전액을 환불하거나 전매에 따른 금액상 손실을 보상하라고 도요타에 요구했다.

 머챈트는 퀘벡주에서도 도요타 캐나다와 도요타 노스아메리카를 상대로 두 건의 소송을 개별적으로 제기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과 캐나다의 도요타자동차 구매자들은 다른 모델의 가속 페달 결함과 관련해서도 회사를 상대로 최소 30건에 달하는 집단소송을 낸 바 있다.

 미시간 블룸버그=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