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CEO 64%가 ‘3년이하 단명’

CEO 64%가 ‘3년이하 단명’

입력 2010-02-09 00:00
업데이트 2010-02-09 00: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국내 500대 상장기업의 최고경영자(CEO) 10명 중 6명은 3년 이하로 단명(短命)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00년 이후 10년 동안 대표이사직을 한번도 놓치지 않고 있는 CEO는 모두 57명(4.1%)이며 이 가운데 오너가 46명이나 됐다.
이미지 확대


8일 한국CXO연구소에 따르면 500대 상장기업(2008년 매출액 기준)을 대상으로 2000~2009년 CEO 재임기간을 분석한 결과, 단 한 차례라도 대표이사를 역임한 인물은 모두 1396명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평균 재임 기간은 3.3년. 재직 기간 1년 이하의 단명 CEO가 26.7%(373명)였다. 1~3년 이하는 전체의 64.3%를 차지했고, 4~6년은 23.8%, 7~10년을 재직한 CEO는 전체의 11.9%로 나타났다.

10년 동안 대표이사로 재임한 CEO는 총 57명이며 이들 중 오너 출신이 46명, 전문경영인 출신은 11명에 불과했다. ‘10년 장수’ CEO 중 전문경영인 출신으로 100대 기업에 속한 대표적 인사는 구학서 신세계 회장, 김순택 삼성전자 부회장, 박종원 코리안리재보험 사장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구 회장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대표이사를 역임하면서 물러난 상황이고, 김 부회장도 지난해 12월 삼성SDI 대표이사직이 종료됐다.

따라서 국내 장수 CEO 가운데 현재까지 대표이사직을 유지하는 이는 박종원 코리안리재보험 사장 뿐이다. 재정경제원 출신의 박 사장은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파산 직전에 몰린 대한재보험(코리안리재보험의 전신)의 경영을 맡아 정상화시키는 뚝심을 발휘했다. 전문경영인으로는 보기 드물게 ‘4연임’에 성공, 무려 12년 동안 대표이사를 하고 있다.

안동환기자 ipsofacto@seoul.co.kr
2010-02-09 8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