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생산자물가 3개월째 상승…15개월만에 최고

생산자물가 3개월째 상승…15개월만에 최고

입력 2010-02-09 00:00
업데이트 2010-02-09 13:2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생산자물가가 3개월 연속 오르면서 15개월 만에 가장 높게 상승했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0년 1월 생산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12.7을 기록,지난해 12월보다 0.7% 상승했다.이는 지난 2008년 10월(114.4)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10월 0.8% 하락한 생산자물가는 11월 0.4% 상승세로 돌아서고 나서 12월 0.5% 오르는 등 3개월째 전월대비 상승폭을 키우고 있다.상승폭은 지난해 7월(1.2%) 이후 가장 컸다.

 한은 물가통계팀 이병두 과장은 “생산자물가 상승 추세가 계속되고 있다”며 “환율과 국제유가가 변수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난달 생산자물가가 오른 데는 한파와 국제유가의 영향으로 농림수산품과 공산품 가격이 상승한 영향이 컸다.

 농림수산품은 한파로 출하량과 어획량이 감소하면서 4.4% 올랐다.특히 수산식품(11.9%),채소(8.3%),과실(7.5%) 같은 신선식품의 상승률이 높았다.품목별로는 시금치(47.4%),배추(41.3%),조개(32.8%),고등어(29.1%) 등이 크게 올랐다.

 공산품은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석유제품과 화학제품을 중심으로 0.5% 올랐다.코크스·석유제품이 2.4%,화학제품이 2.0%씩 올랐지만 전자부품·컴퓨터 등은 1.4% 내렸다.

 건축설계나 엔지니어링 등 전문서비스가 3.1%,위탁매매수수료와 펀드수수료 등 금융서비스가 2.0% 오르면서 서비스 생산자물가는 0.8% 상승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