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고객제일 깃발… 할인전쟁 진두지휘

고객제일 깃발… 할인전쟁 진두지휘

입력 2010-02-17 00:00
업데이트 2010-02-17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정용진 대표이사 체제 80일… 변화하는 신세계

정용진(42) 신세계 대표이사 부회장이 ‘모종의 발전 구도’를 짜고 있는 듯하다. 최근 이마트가 파격적 할인정책을 주도하고 있는 배경에는 이미 불을 댕긴 정 부회장의 공격적 도전경영이 깔려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그가 경영 전면에 나선 지 18일이면 꼭 80일째가 된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12월1일자 정기임원 인사에서 신세계 총괄대표이사로 내정됐다. 오랫동안 경영기획실 소속 부회장으로 경영수업을 받아온 그는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정식 선임이 된 이후에 본격적으로 행보를 가시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지 확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가격 할인은 숙명”… 내일 3차 광고

신세계는 지난 인사에서 이마트의 최병렬 대표와 신세계백화점 박건현 대표까지 3명의 최고경영자(CEO)를 모두 바꿨다. 전례없는 일이다. 신세계 관계자는 16일 “(정 부회장은)모종의 플랜이 조율돼야 총괄로서 구체적 비전과 전략을 제시할 수 있는 만큼 현재로선 고객가치 중심으로 발전방향과 구도를 짜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신년사에서 ▲이마트의 가격경쟁력 확보 ▲온라인 사업 강화 ▲백화점 사업 성장 등 3가지를 핵심목표로 꼽았다. 이를 보여주듯 지난달 초 이마트는 ‘상시저가’ 정책을 선언하며 주요 생필품의 가격인하를 단행했다. 이는 대형 마트 간 과열 경쟁, 인기품목의 조기 품절 등 시장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고, 숨막히는 긴장감을 가져왔다. 정 부회장은 최근 “할인점에서 가격할인은 숙명이다.” “최저 가격에 상품을 공급하겠다는 방침은 변하지 않는다.”는 말로 파격적 정책의 지속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마트는 18일 가격인하 관련 3차 신문광고를 게재하고, 두자릿수의 신규 할인품목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마트는 지난해 10월 전단지를 없애는 대신에 신문광고를 해오고 있으며, 이달 1일부터는 인기 배우 문근영을 앞세운 TV광고도 내보내고 있다. 광고전이 일부에서 따가운 시선을 받고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이마트 측은 “연간 수백억원대의 전단비를 줄여 고객에게 이익을 돌려주기 위한 취지로, 전단 발행비의 5분의2 정도 비용으로 다매체 광고를 하고 있다.”면서 “TV광고는 신문을 보지 못하는 소비자를 위한 배려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온라인 사업과 관련, 업계 1위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신세계는 지난해 말 인사에서 온라인 담당부서를 처음으로 ‘소단위팀’에서 임원 조직인 ‘온라인사업담당’으로 확대, 개편했다. 조직 책임자도 부장에서 상무로 격상시켰다. 신세계가 온라인 쇼핑몰 인수·합병(M&A)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문도 벌써부터 들린다. 다만 신세계 측은 “온라인은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완곡하게 부인했다.

●온라인 사업 1위도 눈독

신세계는 최근 호암 이병철 회장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광고를 주요 일간지에 게재했다. 호암을 존경하는 외손자 정 부회장이 광고안을 직접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는 호암의 친필휘호인 ‘고객제일(顧客第一)’을 담았다. 이 휘호는 정 부회장의 사무실은 물론 이마트 및 백화점 대표 사무실에도 걸려 있다. 정 부회장은 사원과의 대화에서 “제 개인적인 좌우명은 진인사대천명, 집안에 내려오는 것은 유비무환, 가화만사성, 회사의 좌우명은 고객제일”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강아연기자 arete@seoul.co.kr
2010-02-17 11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