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美·유럽차도 가격경쟁 본격화

美·유럽차도 가격경쟁 본격화

입력 2010-02-27 00:00
업데이트 2010-02-27 00: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푸조 ‘308 MCP’ 3190만원·크라이슬러 ‘컴패스’ 3200만원대…

국산차와 가격 경쟁에 나선 일본차에 이어 유럽과 미국의 자동차업체들도 3000만원대 가격의 모델을 속속 출시하며 치열한 가격 경쟁에 뛰어들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프랑스의 푸조는 3190만원대(부가세 포함)의 ‘308 MCP스페셜 에디션’ 모델 200대를 한정 판매한다. 이 모델은 최신 미세먼지 필터 시스템이 장착된 1.6ℓ HDi 엔진이 적용돼 19.5㎞/ℓ의 뛰어난 연비를 뽐낸다. 푸조는 다음달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308’을 선보인다. 6단 전자제어 기어 시스템인 ‘MCP’가 탑재된 1.6MCP 모델과 2.0HDi 모델 등 두 가지 차량이 3000만원대 가격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볼보코리아도 지난 8일 개성이 강한 ‘2030 세대’를 겨냥한 ‘뉴볼보 C30’을 내놓았다. 최고 출력 170마력의 직렬 5기통 2.4i엔진과 최고 출력 230마력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는 ‘T5’ 엔진을 탑재한 모델 2종이 출시된다. 가격은 2.4i 모델이 부가세 포함 3590만원, T5 모델은 4380만원으로 책정됐다. 폴크스바겐의 6세대 ‘골프TDI’도 3000만원대 수입차 가운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출시 4개월 만에 1300대 이상이 팔렸다. 3390만원에 17.9㎞/ℓ의 뛰어난 연비 등이 인기의 비결이다.

미국차업체들도 전열을 가다듬고 3000만원대 시장을 노리고 있다. 크라이슬러는 ‘2010년형 지프 컴패스’를 3200만원대에 내놓았다. 언덕에서 출발할 때 차체의 밀림을 방지하는 ‘힐 스타트 어시스트’ 기능과 전자식 주행 안정 프로그램 등이 기본으로 장착됐다. 포드의 SUV인 ‘이스케이프’도 가격이 3390만~3950만원으로 경제성이 뛰어난 편이다.

김경두기자 golders@seoul.co.kr

2010-02-27 12면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