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3D안경 경쟁

3D안경 경쟁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00: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3차원 입체영상(3D) TV가 떠오르면서 3D 전용 안경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다. 안경 없는 3D TV가 나오려면 아직은 5년 정도 기다려야 한다.

28일 가전업계에 따르면 사람은 두 눈을 통해 서로 다른 각도에서 비춰지는 이미지를 보고 뇌를 통해 두 이미지를 조합, 거리감과 입체감을 인식한다. 이처럼 3D 영상은 같은 장면을 왼쪽과 오른쪽에서 각각 촬영한 뒤 이를 양 눈에 다르게 전달하는 식으로 구현된다.

최근 대세가 되고 있는 능동형 3D TV의 ‘셔터식 3D 안경’은 좌우 렌즈에 들어오는 TV 입체신호를 번갈아 차단, 뇌가 이 이미지들을 합성해 현장에 있는 듯한 입체감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수동형 3D TV에 사용되는 ‘편광형 안경’보다 입체감과 해상도가 더 뛰어나다.

대신 셔터식은 안경에 배터리를 내장함으로써 다소 무겁다는 게 단점. 가격도 10만원대 초반으로 아직 비싸다. 셔터식 안경의 단점을 얼마나 줄이느냐가 3D TV 시장의 판도를 좌우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까닭이다.

이에 따라 지난 25일 세계 최초로 능동형 3D TV를 출시한 삼성전자는 셔터식 안경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주력했다. 삼성전자는 배터리 교체형 안경과 충전식 프리미엄 안경 두 종류를 내놨다.

특히 프리미엄 안경 무게는 기존 3D 안경의 절반도 안 되는 30g 정도인 데다 착용감도 크게 개선됐다. 이 안경은 이건희 전 회장이 1월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가전쇼(CES)에서 기존 3D 안경의 불편함을 지적한 결과로 개발된 ‘이건희 안경’이다.

3월 능동형 3D TV를 대거 출시하는 LG전자 역시 셔터식 안경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에 주력하고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디자인 면에서 뛰어나면서 3~4시간 이상 쓰더라도 피곤하지 않을 정도로 착용감이 우수한 제품을 개발했다.”고 귀띔했다.

이두걸기자 douzirl@seoul.co.kr
2010-03-01 12면

많이 본 뉴스

의료공백 해법, 지금 선택은?
심각한 의료공백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의대 증원을 강행하는 정부와 정책 백지화를 요구하는 의료계가 ‘강대강’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현 시점에서 가장 먼저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사회적 협의체를 만들어 대화를 시작한다
의대 정원 증원을 유예하고 대화한다
정부가 전공의 처벌 절차부터 중단한다
의료계가 사직을 유예하고 대화에 나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