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2월 무역수지 23억3천만弗 흑자반전

2월 무역수지 23억3천만弗 흑자반전

입력 2010-03-01 00:00
업데이트 2010-03-01 11:3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수출 332억7천만불···31%↑,수입 309억4천만불..36.9%↑

 올해 1월 1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던 월간 무역수지가 주요 수출시장의 경기 회복으로 지난달 흑자로 반전했다.

 지식경제부가 1일 발표한 ‘2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작년 같은 달보다 31% 증가한 332억7천만달러,수입은 36.9% 늘어난 309억4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무역수지는 23억3천만 달러의 흑자가 됐다.

 지경부는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수출수요가 확대했고 선진국 시장의 경기가 점진적으로 회복되면서 수출이 높은 증가세를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품목별 수출 증가율을 보면 반도체 118.4%를 비롯해 자동차부품 89.1%,액정디바이스 60.3%,석유화학 51.6%,가전 43.8%,석유제품 37.3%,자동차 32.9%,섬유 17.3%,선박 15.0%,철강이 6.0%였다.

 지난달 우리나라의 13대 수출품목 가운데 해외 생산 비중이 확대되고 있는 무선통신기기만 유일하게 20.0% 줄었다.

 지난달 1∼20일의 대(對) 중국 수출이 반도체,액정디바이스의 호조로 작년 동기 대비 37.7% 증가하는 등 아세안(31.0%),일본(20.4%) 및 미국(13.5%)으로의 수출은 전반적으로 상승세였다.

 EU 지역 수출은 작년 동기 대비 3.7% 감소했지만 올 1월에 비해선 3.3% 증가해 남부 유럽의 재정위기가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은 국내 경기 회복과 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원유 수입이 는 데다 반도체 장비와 같은 수출용 설비도입이 증가하면서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동괴와 알루미늄괴 등 비철금속과 석유제품 수입이 각각 126.3%,102.5% 늘었고 원유 수입도 56.9% 증가하면서 원자재 수입이 39.4% 상승했다.

 반면 가스 수입은 5.1%,석탄 수입은 6.2% 떨어졌다.

 항공기 엔진,반도체 제조장비와 자동차 부품 수입이 각각 1천455.7%,163.6%,71.2% 증가하는 등 자본재와 소비재 수입도 각각 34.2%,49.1% 상승했다.

 소비재 중엔 100배 이상 증가한 인쇄물(1만453.7%) 외에 대두(265.1%)와 화장품(24.9%)의 수입 증가가 두드러졌다.

 지역별로는 대일(對日) 수입이 23.3% 늘어난 것을 비롯해 미국 70.6%,중국 41.6%,EU가 43.9%의 증가율을 보였다.

 지경부는 “3월 이후에는 그리스 등 남부 유럽의 재정위기,미국과 중국의 긴축 가능성 등 불안요인이 있으나 해외시장의 수요 회복으로 선박,반도체,디스플레이 등 주력 품목의 수출이 늘어 월별로 두자릿수(10억 달러 이상) 무역흑자를 유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22대 국회에 바라는 것은?
선거 뒤 국회가 가장 우선적으로 관심 가져야 할 사안은 무엇일까요.
경기 활성화
복지정책 강화
사회 갈등 완화
의료 공백 해결
정치 개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