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모시장 ‘후끈후끈’

공모시장 ‘후끈후끈’

입력 2010-03-06 00:00
업데이트 2010-03-06 00: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금융위기 이후 유동성 확대로 시중에 대거 풀린 돈이 지난해 자본시장에 몰려 청약 과열 현상을 빚었다.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는 가운데 증시가 회복되면서 투자 수익을 좇는 자금들이 기업공개(IPO)와 상장회사의 공모 시장에 앞다퉈 몰린 것이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IPO를 통한 공모 금액은 3조 3826억원으로 전년의 8079억원보다 319% 급증했다고 5일 밝혔다. 일반 청약자의 총 청약증거금도 41조 4008억원에 달해 전년보다 376% 증가했다. 청약 경쟁률도 112대1로 전년의 109대1을 웃돌았다.

고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전환사채(CB)와 신주인수권부사채(BW) 발행시장의 열기도 뜨거웠다. 지난해 CB·BW 발행을 통한 총 공모금액은 2조 6398억원으로 전년의 9914억원에 비해 166% 늘었다. BW 공모 금액은 2조 978억원으로 CB 공모 금액 5420억원보다 4배가량 많았다.

CB·BW 청약증거금도 41조 6832억원을 기록해 1조 3272억원이었던 전년보다 3040% 급증했다. 평균 청약경쟁률 역시 16대1로 전년의 1.3대1보다 훨씬 치열했다. 그러나 신용등급 B등급 이하의 비우량회사의 CB·BW 청약은 대부분 미달해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뚜렷했다.

금감원은 “올 1월에도 IPO를 통한 공모금액이 1조 1300억원에 이르고 평균 청약경쟁률이 전년보다 높은 125대1을 기록하고 있다.”면서 “올해도 증시에 급격한 변동이 없는 한 증권 발행 시장의 청약 열기가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청약 과열이 일반 투자자의 ‘묻지마 투자’를 부추기거나 인수회사의 도덕적 해이 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공모가 산정 적정성 여부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

정서린기자 rin@seoul.co.kr
2010-03-06 6면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