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일자리 40만개 창출”

“전경련 일자리 40만개 창출”

입력 2010-03-06 00:00
업데이트 2010-03-06 00: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정병철 부회장 취임 2년 “투자 막는 각종규제 개선”

“1969년 월급쟁이 생활을 시작해서 올해로 42년째인데 전경련 부회장을 맡은 뒤부터 가장 큰 고민이 일자리 창출입니다.”
이미지 확대
정병철 부회장
정병철 부회장


전국경제인연합회 상근 부회장으로 취임 2주년을 맞은 정병철 부회장은 5일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전경련은 올해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한국 기업들의 수출이 세계 9위로 올라서는 등 글로벌 시장점유율이 높아지고 있고 해외에서 창출한 일자리가 300만개에 이르지만 국내 일자리 창출이 충분치 않아 고민이 크다.”며 “전경련이 선언한 8년 동안 300만개 일자리 창출을 달성하려면 올해 일자리 40만개를 만들어 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위해 “기업 투자를 가로막는 각종 규제를 찾아내 개선토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조만간 ‘300만 고용창출위원회’를 발족하고 구체적인 운영 방안과 역할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대기업 투자 전망과 관련해 정 부회장은 “제조업 분야가 선제적으로 투자하는 추세”라면서 “반도체와 액정표시장치(LCD) 등 주력 분야의 투자가 활발하고, 조선업도 지난해까지 업황이 좋지 않았지만 올해부터 개선의 기미가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 부회장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는 중견기업을 많이 만드는 것도 전경련의 주요 과제”라면서 ”중소기업의 성장을 위한 인센티브 제도와 지원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한국이 역대 최고의 성적을 올린 것에 대해 “국격이 크게 상승하고 우리 기업의 브랜드 제고에도 큰 영향을 줬다.”고 평가했다.

안동환기자 ipsofacto@seoul.co.kr
2010-03-06 8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