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계식 현대重 부회장, 회장 승진

민계식 현대重 부회장, 회장 승진

입력 2010-03-13 00:00
업데이트 2010-03-13 00: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현대중공업은 민계식(68) 부회장을 회장으로 승진 임명했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그간 회장 없이 부회장과 사장이 함께 대표이사를 맡아 경영을 총괄해왔으나 민 회장을 중심으로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민 회장은 서울대를 졸업하고 미국 UC버클리에서 우주항공학 및 조선공학 석사, 미국 MIT에서 해양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선박해양연구소 소장, 기술개발본부 본부장, 대표이사 사장(2001년)을 거쳐 2004년부터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아 왔다.

김경두기자 golders@seoul.co.kr

2010-03-13 6면
많이 본 뉴스
공무원 인기 시들해진 까닭은? 
한때 ‘신의 직장’이라는 말까지 나왔던 공무원의 인기가 식어가고 있습니다. 올해 9급 공채 경쟁률은 21.8대1로 32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공무원 인기가 하락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낮은 임금
경직된 조직 문화
민원인 횡포
높은 업무 강도
미흡한 성과 보상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