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이자 등 비소비지출 급증

연금·이자 등 비소비지출 급증

입력 2010-03-13 00:00
업데이트 2010-03-13 00:4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작년 가구당 752만원… 2003년이후 최대

세금·연금 등 경직성 비용인 비(非)소비지출이 지난해 크게 늘었다. 가정의 살림살이 부담이 더 커지고 있다는 얘기다.

이미지 확대
12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가구의 가계수지 중 월 평균 비소비지출은 62만 6708원으로 전년보다 3.9% 증가했다. 연간으로 따지면 752만원이다.

이는 소득 증가율(1.5%)이나 소비지출 증가율(1.9%)을 배 이상 웃도는 수준으로 그만큼 비소비지출 부담이 늘어난 것으로 볼 수 있다. 전체 소득 중 비소비지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8.2%로 관련 통계가 작성된 2003년 이후 가장 높다.

비소비지출은 세금, 국민연금, 건강보험, 이자비용처럼 가계가 마음대로 늘리거나 줄일 수 없는 고정비용 성격의 지출을 말한다. 비소비지출이 커진다는 것은 가계가 실생활에 필요한 지출을 할 여력이 그만큼 줄어든다는 뜻이다.

항목별로 지난해 가계대출 증가로 월 평균 이자비용이 6만 6981원으로 전년보다 3.1% 늘었다. 국민연금 지출은 8만 6607원으로 전년보다 5.1%, 사회보장 지출은 8만 2928원으로 8.3% 증가했다. 연금 및 보험요율이 꾸준히 상승한 결과다.

경조사비나 부모 용돈 등 가구 간 이전지출도 19만 7425원으로 9.2% 증가했다. 반면 종교기부금, 사회복지시설 기부금 등 비영리단체로 이전은 8만 7576원으로 전년보다 2.9% 줄어 2005년 이후 4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유대근기자 dynamic@seoul.co.kr
2010-03-13 6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