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세티 등 GM대우 차량 5만8천대 리콜

라세티 등 GM대우 차량 5만8천대 리콜

입력 2010-03-21 00:00
업데이트 2010-03-21 13:0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국토해양부는 GM대우의 윈스톰과 라세티 프리미어,다마스 등 3개 차종에서 제작상의 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전체 리콜 대상은 5만8천696대로,2006년 4월1일~2007년 12월31일 판매된 윈스톰 4만5천957대와 작년 9월25일~지난 3월2일 판매된 라세티 프리미어 1만2천604대이다.

 다마스는 작년 3월24일~4월6일 판매된 135대가 대상이다.

 윈스톰은 핸들과 바퀴 연결장치가 완전히 체결되지 않아 충격이 발생하면 부품이 빠질 가능성이 발견됐고,라세티 프리미어는 연료를 공급하는 고무호스가 파열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마스는 실내 내장재의 내인화성이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해당 자동차 소유자는 22일부터 GM대우 전국 정비업소에서 무상수리를 받을 수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