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전에도 택배 있었네”

“50년전에도 택배 있었네”

입력 2010-03-23 00:00
업데이트 2010-03-23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50년 전에도 우리나라에 택배 서비스가 있었네….’

22일 대한통운에 따르면 1962년 4월 열렸던 산업박람회의 안내전단지에는 가정마다 택배를 배달한 모습이 남아 있다. 택배전담 기사도 있었던 모양이다.

이미지 확대
‘미스터 미창’(대한통운의 전신인 한국미곡창고주식회사의 약칭)이라는 이름의 캐릭터가 노란색 모자와 노란색 상의를 입고 있는데, 전단지에는 ‘소 운송업무의 일부인 호구(戶口·가정)에서 호구로의 택급(宅扱·택배)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전담 직원’이라고 소개돼 있다. 또 ‘기동운송장비를 갖추고, 시민대중에게 운송의 안내와 연락 철도화물의 집배, 포장, 용달, 기타 운송에 관한 모든 수요를 충족시켜 드린다.’라고 쓰여져 있다.

대한통운 측은 “당시에도 현재의 택배와 유사한 형태의 서비스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 “다만 지금처럼 전화로 배달 물건을 접수시키는 것이 아니라 고객이 직접 사업소를 방문해 접수시키는 방식이었을 것”이라고 했다.이 전단지는 대한통운이 회사의 옛 자료를 수집하던 중 발견됐다. 회사가 보유한 운송장비로 자동차 331대, 배 193척을 비롯해 손수레 154대, 말과 황소 48마리 등을 소개하고 있다.

윤설영기자 snow0@seoul.co.kr

2010-03-23 9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