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두산회장과 식사하실래요?

박용만 두산회장과 식사하실래요?

입력 2010-03-23 00:00
업데이트 2010-03-23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두산그룹의 오너 3세인 박용만 ㈜두산 회장과의 저녁식사가 경매에 나온다.

이미지 확대
박용만 ㈜두산 회장
박용만 ㈜두산 회장
22일 두산그룹에 따르면 트위터 이용자들이 주최하는 ‘트웨스티벌(‘twestival) 서울 2010’ 행사의 일환으로 ‘박 회장과의 식사’가 25일 경매에 부쳐진다. 트웨스티벌은 ‘트위터 페스티벌’의 줄임말이며, 박 회장은 트위터의 팔로워(방문자)만 1만 9900명에 이를 정도로 트위터 세계의 유명 인사다.

트웨스티벌 경매에는 ‘박 회장과의 저녁식사’뿐만 아니라 ‘패리스 힐튼의 핸드백’, 미국의 신예 가수 ‘저스틴 비버와의 통화’ 등이 경매 물품으로 올라와 있다. 박 회장과의 저녁식사는 오는 30일 이뤄지며 25일 현장 경매를 통해 5명의 낙찰자가 결정된다. 낙찰금은 자선단체인 ‘컨선 월드와이드’에 전액 기부된다.

평소 정보기술(IT) 기기 등에서 ‘얼리어답터(IT 제품의 조기 구매자)로 유명한 박 회장은 ‘저녁값은 제가 내겠습니다. 당근’이라고 익살스러운 글로 경매 사실을 자신의 트위터에 올렸다. 김주하 MBC 아나운서는 ‘와~ 저도 경매 참여해도 되죠?’라는 댓글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트웨스티벌은 2008년 런던의 트위터 이용자들이 지역 노숙자들을 위한 자선모금 행사로 시작됐다.

지난해 전 세계 202개 도시에서 26만 4000여달러가 기부돼 우간다 등 55개 국가에서 우물을 파는 사업을 전개, 1만 7000명에게 식수를 공급했다.

안동환기자 ipsofacto@seoul.co.kr
2010-03-23 11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