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맥도날드 대표 “2015년까지 매장 500개로 늘릴 것”

한국맥도날드 대표 “2015년까지 매장 500개로 늘릴 것”

입력 2010-03-23 00:00
업데이트 2010-03-23 15:2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국맥도날드가 2015년까지 국내 매장 수를 현재 237개에서 500개까지 늘리는 공격경영을 하겠다고 밝혔다.확장 점포 263개 중 200개 정도는 자동차에 탄채 주문하는 ‘맥 드라이브 매
이미지 확대
션 뉴튼 신임 한국맥도날드 대표가 23일 서울 중구 프라자호텔에서 한국시장에서의 사업 계획 등을 발표하고 있다.
션 뉴튼 신임 한국맥도날드 대표가 23일 서울 중구 프라자호텔에서 한국시장에서의 사업 계획 등을 발표하고 있다.
장’을 만들 계획이다.

 한국맥도날드 션 뉴튼 신임 대표는 23일 서울 중구 프라자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패스트푸드 시장의 전망에 대해 부정적으로 보는 사람들이 많지만 우리만의 특별한 메뉴와 매장 업그레이드 등으로 경쟁력을 갖추겠다.”며 이같이 밝혔다.그는 “다른 나라와 비교했을때 한국의 땅값이 비싸 매장을 여는데 어려움이 많다.”며 “한국은 잠재력이 아주 큰 나라로 호주나 프랑스 등에 비해 매장 수가 무척 적어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매장을 500개까지 늘리는 게 중기적인 목표”라며 “특히 차에 탄 채로 편리하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맥드라이브 매장을 중점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맥드라이브 매장은 서울 송파 등 전국 34곳에서 운영 중이다. 보다 편리하고 빠른 서비스를 위해 맥드라이브 매장을 추가하겠다는 전략이다. 신규 맥드라이브 매장은 지상 1층 300㎡ 규모로 운영되며 2·3층은 별도 형태로의 운영을 계획하고 있다.

 션 뉴튼 대표는 또 가맹점의 비율도 늘리겠다고 밝혔다. 현재 전국 237개 매장 중 가맹점으로 운영되는 곳은 9곳 뿐. 2015년까지 매장 수를 늘리면서 가맹점의 비율을 35%까지 높여 ‘동네 주민이 운영해 더욱 친근한’ 맥도날드를 만들겠다는 의도다.

 하지만 그는 한국적 특성에 맞춘 차별화 전략에 대해선 “세계적인 글로벌 맥도날드의 흐름에 따라 계획을 수립 중”이라며 “인재 관리 등에 한국만의 특별한 요소를 도입해 정착시켜 나가겠다.”고 설명했다.이어 신제품 개발과 관련해서는 “올해 한국 소비자들을 위한 신제품 개발을 추진, 연말쯤이면 새로운 메뉴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한국맥도날드는 국내 프로축구 FC서울과 ‘로날드 맥도날드 어린이 축구교실’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맥도날드는 FC서울·부산아이파크·서울유나이티드 등과 손잡고 4주 클리닉·1일클리닉·방과후 학교를 통해 13만 명의 어린이들에게 축구 기술 등을 알릴 예정이다.

 또 FIFA 월드컵 공식 후원사로서 ‘2010 월드컵 플레이어 에스코트’ 1명을 뽑는 중이라고 밝혔다. 플레이어 에스코트로 뽑힌 어린이는 남아프리카공화국 현지로 가서 한국 대표팀 주장의 손을 잡고 아르헨티나와 개막전에 동시 입장하게 된다. 참가 자격은 2000년 6월 17일생부터 2004년 6월 17일생까지로 한정되고 최종 선발될 경우 보호자 1명이 동반하게 된다.
이미지 확대
한국맥도날드 ‘플레이어에스코트’ 모집
한국맥도날드 ‘플레이어에스코트’ 모집


 맥도날드 홈페이지를 통해 응모 가능하며 일반 추첨 방식이 아니라 ‘내가 플레이어 에스코트가 돼야 하는 이유’를 주제로 글이나 UCC 동영상을 제출해야 한다. 응모 기간은 4월 15일까지다.

 ’로날드 패밀리 클럽’ 홈페이지(http://www.ronaldsfamilyclub.co.kr)에서 축구교실과 플레이어 에스코트에 대한 보다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인터넷서울신문 최영훈기자 taiji@seoul.co.kr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