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송 LH사장 “재무구조 개선 9월까지 매듭”

이지송 LH사장 “재무구조 개선 9월까지 매듭”

입력 2010-03-26 00:00
업데이트 2010-03-26 00: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이지송 LH 사장
이지송 LH 사장
109조원의 부채를 짊어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본격적인 재무개선 작업에 돌입한다. 이지송 LH사장은 25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임후 지난 6개월간 불가능할 것 같았던 주택공사와 토지공사의 통합을 이뤘다.”면서 “다음달 1일 재무개선특별위원회를 출범시켜 9월30일까지 다음 과제인 재무구조 개선을 매듭짓겠다.”고 밝혔다.

특위에는 학계, 법조계, 금융계, 기업 등에서 외부 전문인력 14명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위는 LH의 부채 원인과 내용을 꼼꼼히 분석하고 중장기적 재무개선 목표와 방법, 자금조달 방안 등을 제시하게 된다.

이 사장은 이어 “LH는 빚도 많지만 자산도 많다.”면서 “올해 토지와 주택 등 31조원의 재고자산을 매각하고 21조원 규모의 자금회수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수익성 악화를 개선할) 토지주택공사법과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 등 2개 법안이 올 4월 국회에서 통과돼야 한다.”며 “이들 법안만 통과되면 남의 도움 없이 두발로 걸어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오상도기자 sdoh@seoul.co.kr

2010-03-26 9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