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부산 광복점 즐거운 비명

롯데백화점 부산 광복점 즐거운 비명

입력 2010-03-26 00:00
업데이트 2010-03-26 00: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개장 100일만에 매출 1000억원

롯데백화점 광복점이 개장 100일 만에 1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미지 확대
롯데백화점 부산 광복점
롯데백화점 부산 광복점


권경렬 부산 광복점 점장은 25일 “광복점은 낙후된 부산 서부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었다.”면서 “광복점을 시작으로 2014년 완성되는 부산 롯데타운은 명실상부한 부산의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롯데 광복점은 지난해 12월17일 개장 첫날 67억 3000만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오픈 100일인 3월26일까지 총 매출액 1030억원(추정치)을 기록했다.부산시 중앙동에 위치한 롯데 광복점은 신격호 롯데그룹 회장이 추진하는 부산 롯데타운의 핵심시설 4개 동 가운데 첫번째 시설. 19세이던 1941년 부산항에서 일본으로 건너간 신 회장은 올 들어 세 차례나 광복점을 방문할 만큼 부산지역에 대한 애정이 각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타운은 오는 8월 연면적 5만 1104㎡(1만 5459평), 영업면적 1만 7488㎡(5290평)의 신관 개장으로 백화점동이 완성된다. 이어 롯데마트와 시네마동은 2012년에, 130층 이상의 롯데슈퍼타워는 2014년 말에 개장할 예정이다.

롯데 광복점은 국내 최초의 ‘시 사이드(Sea Side) 백화점’으로서 도심과 바다를 한꺼번에 조망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옥상 전망대와 65m 높이의 중앙 보이드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해 100일간 무려 460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100일간 구매 고객수도 150만명에 이르러 롯데백화점 전 점포 중 6위의 성적을 기록했다.

실적 호조의 요인으로 롯데백화점은 가족 단위 쇼핑객과 젊은 부부, 연인 고객 등의 높은 호응을 꼽았다. 광복점에서 30~40대 고객 비중은 55.1%로 나타나 다른 롯데백화점 3개 점포(부산본점, 동래점, 센텀시티점)보다 2.1%포인트 높았다. 또 가족 고객을 타깃으로 하는 식품과 리빙·패션의 매출 구성비(14.6%)가 부산 3개점(9.8%)보다 4.8%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권 점장은 “올해 본관 매출 목표는 3800억원이며 신관을 포함하면 4100억원”이라며 “현재 추세대로라면 목표액을 무난히 달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광복점은 개장 100일을 기념해 26일 오후 6시부터 7시30분까지 1층 야외 주차장에서 인기가수 신승훈, MC몽, 장윤정이 출연하는 축하콘서트를 연다. 입장권은 26일까지 구매 고객 1400명(1인 2매)에게 선착순으로 나눠준다.

강아연기자 arete@seoul.co.kr
2010-03-26 10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