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금융을 살리자] 숫자로 본 미소금융

[미소금융을 살리자] 숫자로 본 미소금융

입력 2010-03-26 00:00
업데이트 2010-03-26 00: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상담자 1만9401명… 32%만 유자격자 , 운영자금이 전체 대출액의 30% 차지 , 미소금융지점 30곳… 상반기 25곳 추가

기대 반, 우려 반으로 지난해 12월15일 닻을 올린 미소금융 100일간의 기록을 금융위원회, 미소금융중앙재단 등의 자료를 통해 숫자로 알아봤다.

●1만 9041명

24일 현재 전국의 미소금융재단 지점을 방문해 상담한 사람의 숫자. 1차 심사 결과 이 가운데 32%인 6086명이 미소금융 대출신청 자격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41억원

100일 동안 미소금융재단이 이용자에게 대출해 준 금액은 41억원이었다. 대출신청 자격을 갖춘 6086명 중 실제로 대출을 받은 사람은 581명이다. 전체 상담자 중 3.1%가 대출 받았다. 제도가 안착됨에 따라 대출실적이 증가해 전체 상담자 중 대출자 비율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출범 초기인 지난해 12월15일부터 한 달간 대출자 비율은 0.3%에 불과했지만 두 달째인 지난달 16일 기준으로는 1.7%, 석 달째인 24일 기준으로 3.1%에 이른 것이다.

●701만원

대출자 1인당 평균 대출액. 소액대출인 무등록사업자 자금은 1인당 평균 대출액이 463만원, 창업·운영·시설개선 자금은 1인당 평균 대출액이 889만원이다. 자금 용도별 비중을 보면 운영자금으로 나간 돈이 12억 2000만원으로 전체 대출액의 30%를 차지했다. 무등록사업자 자금은 11억 8000만원으로 29%의 비중을 보였다. 창업자금은 10억 3000만원으로 전체의 25%, 시설개선자금은 6억 4000만원으로 전체의 16%를 차지했다.

●30곳

현재 전국에 설립돼 있는 미소금융재단 지점의 개수는 30곳이다. 기업체에서 13곳, 은행권에서 9곳, 미소금융중앙재단 지점이 8곳이다. 금융위원회와 미소금융중앙재단은 올 상반기 25곳 이상의 지점을 추가로 설립하고 이중 20곳가량을 수도권 이외 지역에 설립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반면 미소금융사업과 연계된 창업자 컨설팅 지원기관 ‘미소학습원’도 있다. 지난 16일 현대차 미소재단이 서울 서대문에 미소학습원을 처음으로 출범시켰다. 재무·법률·마케팅·영업·IT 등 미소금융 수혜자의 창업을 전문적으로 지원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민희기자 haru@seoul.co.kr
2010-03-26 11면
많이 본 뉴스
‘민생회복지원금 25만원’ 당신의 생각은?
더불어민주당은 22대 국회에서 전 국민에게 1인당 25만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해 내수 경기를 끌어올리는 ‘민생회복지원금법’을 발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빠른 경기 부양을 위해 특별법에 구체적 지원 방법을 담아 지원금을 즉각 집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행정부의 예산편성권을 침해하는 ‘위헌’이라고 맞서는 상황입니다. 또 지원금이 물가 상승과 재정 적자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우려합니다. 지원금 지급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