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한국 2012년이후 4%대 성장”

IMF “한국 2012년이후 4%대 성장”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2012년 이후 우리나라가 4%대 초반의 안정적인 경제성장을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 제기됐다. 1인당 명목 국민소득은 올해 2만달러를 재돌파하고 2015년에는 2만 8000달러에 육박할 것으로 점쳐졌다.

이미지 확대
국제통화기금(IMF)은 최근 세계경제 수정 전망보고서를 통해 한국 경제의 중장기 전망치를 내놓았다. 물가와 고용 불안이 존재하지만 비교적 안정적인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IMF는 한국 경제가 2012년과 2013년에 4.1%, 2014년과 2015년에 4.0%씩 성장하는 등 안정적인 궤도에 올라설 것으로 봤다.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올해 9911억달러에 이어 내년에 1조 688억달러로 1조달러를 돌파할 전망이다. 2015년 1조 3863억달러에 이를 것이란 게 IMF의 추산이다.

1인당 명목 국민소득은 올해 2만 264달러, 2011년 2만 1784달러, 2012년 2만 2939달러, 2013년 2만 4263달러, 2014년 2만 6013달러, 2015년 2만 7907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분석됐다. IMF가 지난해 10월 발표 때만 해도 2012년에 1인당 소득 2만달러에 복귀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금융위기를 성공적으로 헤쳐나온데다 원·달러 환율이 낮은 덕을 톡톡히 봤다. IMF가 경제전망치를 산출할 때는 최근 3개월 환율을 적용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대부분의 선진국이 0~2% 사이인 반면 한국은 2011년부터 2015년까지 3.0%로 예상돼 향후 인플레 압력이 있을 것으로 봤다. 명목소득은 늘더라도 살림살이는 크게 나아질 것이 없다는 얘기다. 지난해 경제 위기 속에 3.7%로 솟았던 실업률은 올해는 3.5%, 내년에 3.4%로 점차 낮아지겠지만 2008년 수준(3.2%)을 찾는 데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임일영기자 argus@seoul.co.kr
2010-05-07 9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