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유성 행장 “대우차판매 회생에 최선”

민유성 행장 “대우차판매 회생에 최선”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민유성 산업은행장이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절차를 밟고 있는 대우자동차판매의 회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5일 밝혔다.

민 행장은 아시아개발은행(ADB) 총회가 열리고 있는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우차판매는 자체 채무 1조 3000억원 외에 건설 지급보증이 1조원에 달해 망가지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면서 “살릴 수 있는 부분을 살려 충격을 최소화하는 것이 산업은행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민 행장은 담보채권자들이 신규 자금 투입을 거부하면서 워크아웃에 걸림돌로 작용하는데 대해서 경고했다. 그는 “담보채권이니까 법정관리나 청산으로 가도 (돈을 돌려받는데) 문제가 없어 채권은행들이 신규자금을 추가로 넣지 않으려고 하는 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워크아웃 성공 여부에 대해 민 행장은 “사업 모델이 확실했던 금호(그룹) 때와 달리 자동차 판매 중심인 대우차판매는 자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서 회생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면서 “앞으로 어떤 파트너와 손잡느냐가 관건이므로 (자구적인 )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달란기자 dallan@seoul.co.kr

2010-05-07 9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