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예대율 4년만에 최저

은행권 예대율 4년만에 최저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1분기 105%… “2014년엔 100%이하도 가능”

금융감독원은 지난 1·4분기 13개 일반은행의 예대율(CD·양도성 예금증서 제외)이 105.1%로 4년여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고 6일 밝혔다. 이는 2005년 4분기 101.1% 이후 가장 낮으며 지난해 4분기 예대율 110.7%보다도 5.6%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미지 확대
예대율은 대출금을 예수금으로 나눈 비율로 낮을수록 은행 자산의 유동성 및 건전성이 좋은 것을 의미한다.

예대율은 2005년 4분기 이후 은행들이 주택담보대출 및 중소기업대출 경쟁에 나서면서 빠른 속도로 상승곡선을 그렸다. 이후 은행들이 대출 재원을 예금으로 충당하지 못하고, 외부자금을 끌어다 쓰는 것이 일반화되면서 예대율이 2008년 2분기 126.5%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국제 금융위기 이후 은행들이 유동성 관리에 나서면서 예대율도 하락세로 돌아섰다. 금융위기로 투자 위험이 높아지면서 대출은 줄고 예금이 늘어나는 현상도 예대율 하락을 이끌었다. 2008년 3분기까지 120% 선을 웃돌았던 예대율은 2008년 4분기 118.8%로 떨어졌고, 2009년 1분기 116.7%, 2분기 114.1%, 3분기 112.4%, 4분기 110.7% 등으로 계속 하락했다.

특히 지난해 말 금융당국이 원화대출금이 2조원 이상인 일반은행을 대상으로 2014년부터 예대율을 100% 이하로 낮추도록 하는 새로운 규제를 도입하면서 지난 1분기엔 110% 선 밑까지 하락했다.

금감원은 최근 주택담보대출이나 중소기업대출 모두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는 가운데 시중자금이 은행 예금으로 몰린 점도 예대율 하락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은행들이 2014년까지 예대율을 100% 이하로 낮추는 데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면서 “향후 은행 예대율은 더욱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주기자 kdlrudwn@seoul.co.kr
2010-05-07 9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