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촌주민 10명 중 9명 “계속 농촌에 살겠다”

농촌주민 10명 중 9명 “계속 농촌에 살겠다”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농촌 주민 10명 가운데 9명 이상이 향후 농촌에 계속 거주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촌진흥청은 6일 이런 내용의 ‘2009 농촌생활지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전국 농촌지역(114개 시·군내 200개 읍·면)에 거주 중인 만 19세 이상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했다. 설문 결과, 농촌에 계속 거주할 의향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94.2%가 ‘계속 농촌에 살겠다.’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선조 대대로 살아온 곳이라서’(52.1%), ‘자연환경이 좋아서’(16.9%), ‘농촌·농업이 좋아서’(13.3%), ‘도시의 번잡함이 싫어서’(10.7%) 순으로 나타났다.

‘농촌생활수준이 향후 5년 뒤 나아질 것으로 기대하느냐.’는 질문에는 농민 23.4%가 향상될 것이라고 응답해 2005년(10.7%), 2007년(14.2%)에 비해 긍정적인 전망이 증가했다. 또 농촌생활수준에 대한 영역별 만족도는 ‘이웃환경’이 65.3점으로 가장 높았고 주거환경(59.7점), 자연환경(53.4점), 대중교통(46.7점) 순이었다.

유대근기자 dynamic@seoul.co.kr

2010-05-07 9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