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태평 농식품부 장관 “생산쌀 10% 가공식품으로”

장태평 농식품부 장관 “생산쌀 10% 가공식품으로”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장태평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이 쌀 소비 촉진을 위해 생산량의 10%(20만톤)를 쌀 가공식품을 만드는데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장 장관은 6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쌀국수 시식회 자리에서 “앞으로도 쌀은 계속 남을 전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는 국내 쌀 생산량의 6%만을 가공식품 생산에 활용한다. 장 장관은 또 일조량 부족 등 최근의 이상기후와 관련해 기상재해 보험제도를 내실화하겠다고 밝혔다.

유대근기자 dynamic@seoul.co.kr

2010-05-07 9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