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1160원대로 급등

환율 1160원대로 급등

입력 2010-05-07 00:00
업데이트 2010-05-07 09:1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유럽발 재정위기 여파로 원·달러 환율이 이틀 연속 급등하며 1,160원대로 올라섰다.

 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은 오전 9시 4분 현재 전날보다 18.70원 오른 1,16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환율은 24.70원 급등한 1,166.00원으로 출발해 1,160원 선 안팎에서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그리스 재정위기가 다른 유럽 국가들에까지 확산될 것이라는 불안감으로 뉴욕증시가 한때 1,000포인트 가까이 급락하는 등 공포감이 확산되면서 안전자산인 달러화가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에 따라 역외 환율도 1,155원대로 치솟아 이날 원.달러 환율도 급등세로 출발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