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시장 엇갈린 진단

정부·시장 엇갈린 진단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은행권 외화유동성 안정” “취약한 민간부문이 문제”

외화유동성에 대한 우려가 슬그머니 고개를 들고 있다. 유로존과 북한 리스크가 고조되면서 시장의 불안심리가 고조된 탓이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천안함 조사 결과가 발표된 20일부터 26일까지 주식 1조 3096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같은 기간 원·달러 환율은 88.2원이 올랐다. 아직은 우려할 수준이 아니라는 게 정부의 공식 입장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26일 “외화유동성은 양호한 상황이며 원화가 여타 아시아 통화에 비해 크게 절하된 것은 시장참여자들이 다소 과도하게 반응한 것”이라고 말한다. 외화유동성의 건전성을 판단하는 대표적인 지표는 외화유동성 비율이다. 4월 현재 은행권의 외화유동성 비율은 109.2%로 안정적인 수준이다. 외화유동성 비율은 남은 만기가 3개월 이내인 부채를 3개월 이내 외화자산으로 나눈 비율을 뜻한다.

일반적으로 85%를 넘으면 양호한 수준으로 본다. 급격한 외화 유출 때 ‘실탄’으로 쓰일 곳간도 부지런히 채워놨다. 2008년 말 2012억달러 남짓했던 외환보유고는 4월 말 2788억달러를 넘어섰다. 또 다른 불안요인인 단기외채 비중도 37%로 금융위기 직후 44%에 비하면 크게 줄었다.

하지만 남유럽 재정위기와 남북 긴장국면이 장기화될 경우 국제금융시장에서의 자금조달이 어려워지면서 민간부문의 외화유동성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24일 ‘은행제도 전망(Banking System Outlook)’ 보고서에서 “한국 은행권의 외화유동성은 단기채권 의존도가 줄어들면서 현저하게 개선됐다.”면서도 “정부 지원을 고려하지 않은 은행 자체의 외화유동성은 여전히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무디스는 “2~3개월 동안 국제자본시장에서 자금 조달이 어렵게 된다면 유동성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임일영 이경주기자 argus@seoul.co.kr

2010-05-27 4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