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천안함 영향 일시적 연말에 원화 1050원 전망”

“환율 천안함 영향 일시적 연말에 원화 1050원 전망”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최근 ‘천안함 사태’로 남북한 대결 구도가 심화되면서 원·달러 환율이 치솟고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원화가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가 26일 연 ‘환율 전망과 기업의 대응전략’ 세미나에서 주제발표를 맡은 오석태 SC제일은행 상무는 “천안함 사태에 이은 남북 간 긴장 고조는 환율 방향을 결정할 요소는 아니다.”면서 “올 연말 환율은 1050원, 내년 말은 950원대를 예상한다.”고 밝혔다.

오 상무는 또 “유럽발 금융위기가 적극적인 구제 금융으로 진정되면서 ‘선진국 통화 약세, 아시아 신흥국 강세’ 기조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신흥시장국 주도 아래 세계경제 회복과 정보기술(IT) 부문의 호황이 이어지면서 우리나라는 수출과 내수 모두 호조를 보일 것”이라면서 “이에 따라 외국인 주식과 채권자금 유입이 재개되면 원화절상 압력이 다시 등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황인성 삼성경제연구원 상무도 “국내에서 달러화 공급 우위 기조가 지속될 것”이라면서 “저평가된 원화 가치가 상승하면서 하반기엔 수출기업의 채산성이 나빠질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경두기자 golders@seoul.co.kr

2010-05-27 4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