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재정 “北리스크 충격 흡수능력 충분”

尹재정 “北리스크 충격 흡수능력 충분”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재정1차관 “외화유동성 공급”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26일 “대북 리스크로 인한 금융시장 불안은 일시적인 것으로 우리 경제가 충분히 감당할 만하다.”고 밝혔다. 정부는 또한 국제 공조 아래 급격한 자본의 유출입을 통제하는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장관은 과천청사에서 열린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남유럽 재정위기와 더불어 천안함 사태로 인해 금융 및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다소 커지는 모습”이라면서 “이는 한반도에 드리운 태생적인 한계로 지정학적 리스크이며 한번은 겪고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지정학적 리스크가 여러 차례 있었지만 그럴 때마다 단기간에 안정된 경험이 있다.”면서 “현재 우리나라는 재정 건전성이 좋고 외화 보유액도 많아 충격 흡수능력이 충분하며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 머지않아 안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윤 장관은 글로벌 시장에 자본 유출입이 거세지는 것과 관련해 “정부는 국제공조체제와 함께 금융시장이 어려울 때 발생할 수 있는 자본 유출에 대한 변동성을 완화하는 방안을 다각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면서 “상황에 맞는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외환시장의 불안감에 대해 정부는 외환유동성 공급이란 카드로 맞섰다. 임종룡 재정부 제1차관은 “시장불안이 없도록 외환자금 시장을 점검하고 필요시 외화유동성을 충분히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임 차관은 이날 정부 경제금융합동대책반 회의에서 “우리 주식시장은 아시아 주변국과 비슷한 움직임을 보이고 보이고 있어 특별한 상황은 아니며, 채권시장도 외국인 매수세가 지속돼 안정적이고 은행권 외환 조달 여건도 양호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는 “실물경제 분야에서도 수출계약 취소 등의 사례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원자재와 생필품 수급에도 별다른 이상이 없다.”며 “시장이 일부 불안요인에 과도하게 반응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오일만기자 oilman@seoul.co.kr
2010-05-27 4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美대선 당신의 예측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민주당 후보 사퇴로 미 대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습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로 유력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대결구도가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해리스 부통령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다면 트럼프와 해리스 중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이 높을까요.
도널드 트럼프
카멀라 해리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