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내려도 연체이자 ‘제자리’

금리 내려도 연체이자 ‘제자리’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올들어 대출금리가 계속 하락세지만 은행들이 연체이자율에는 하한선을 정해놓아 이같은 하락세가 반영되지 않고 있다. 시중은행이 이자 수입에만 신경쓰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26일 은행업계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은 대출 약관상 연체된 대출에 붙는 가산금리제에 우선하는 ‘연체이자율 하한선’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기업은행은 연 14%, 신한·하나은행은 각각 연 16·17%다. SC제일은행의 연체이자율 하한선(대출 5억원 이하)은 연 18%에 달한다.

연체이자율로만 따지면 각 은행이 연 8~10% 정도다. 국민은행은 3개월 이내 연체한 대출은 연 8%, 3~6개월 이내에는 연 9%, 6개월 이후 연 10%를 적용하고 있다. 기업은행도 연체기간을 1개월 미만, 1~3개월, 3개월 이상으로 나눠 각각 연 8·9·10%의 가산금리를 적용하고 있다.

올해 들어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3개월째 내림세를 보이며 3월 주택대출 평균 금리는 연 5.47%로 떨어졌는데, 예를 들어 여기에 연체이자율 연 8%를 더하면 연 13.47%의 연체이자를 내야 하지만 연체이자율 하한선으로 인해 실제 내는 이자는 연 14~18%에 달하는 것이다.

연체이자율의 또 다른 문제점은 일시적인 자금난으로 연체를 한 사람에게도 같은 금리를 적용한다는 것이다. 시중은행들은 대부분 대출 이자 연체가 1개월만 넘어도 바로 연 14~18%의 고금리를 적용한다. 예를 들어 1억원 대출을 받아 연 6%(월 50만원)의 이자를 내고 있던 사람은 한 달만 연체해도 바로 이자가 월 100만원 이상으로 껑충 뛰어오른다. 은행업계는 이에 대해 “초기 연체이자율을 높게 잡아야 연체율이 높아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주장한다.

김민희기자 haru@seoul.co.kr
2010-05-27 10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