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중소슈퍼와 ‘상생’

이마트, 중소슈퍼와 ‘상생’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공동구매 대행 등 업무협약

SSM(기업형 슈퍼마켓)의 골목상권 진출로 대·중소 소매업계 간 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대형 업체가 소매업체 경쟁력 향상을 지원하는 협력 모델이 마련됐다.

중소기업청과 신세계, 한국슈퍼마켓협동조합, 한국체인사업협동조합, 중소기업유통센터는 26일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대·중소유통업체 상생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마트를 운영하는 신세계는 중소 슈퍼마켓이 희망할 경우 공동구매를 대행키로 했다. 공동구매된 물품은 신세계가 보유한 5개 대형 물류센터와 전국 127개 점포의 물류설비를 활용토록 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대전청사 박승기기자 skpark@seoul.co.kr

2010-05-27 10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