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지주사 회장 입김 더 세진다

금융지주사 회장 입김 더 세진다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우리금융 이어 KB금융 행장후보추천위 폐지 의결

국내 금융지주사 회장들의 입김이 더 세질 전망이다.

KB금융지주는 최근 국민은행 행장후보추천위원회(행추위)를 폐지하고 행장 선임권을 지주로 가져오기로 했다.

KB금융 이사회 관계자는 26일 “지난달 30일 행추위를 폐지하는 안을 이사회에 올려 다음달 초 의결키로 했다.”면서 “현재 이사회의 폭넓은 공감대를 얻고 있어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행추위 폐지가 이사회에서 의결돼 정관이 바뀌면 국민은행장은 기존 사외이사 등으로 꾸려지던 행추위 대신 KB금융 내 계열사 사장을 뽑는 위원회에서 선임된다. 조직 내 가장 큰 권한인 인사권이 은행에서 지주로 넘어가게 되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신임 회장의 영향력을 극대화하기 위한 조치 아니냐는 지적과 함께, 그동안 회장과 행장의 분리에 따른 불협화음을 해소한다는 차원에서 바람직하다는 의견으로 나뉘고 있다. 내부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에서 다음달 중순 최종 회장 후보가 결정되는데, 이 시기와 행추위 폐지 시기가 공교롭게 맞아떨어진다는 점에서 곱지 않게 보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조직에서 인사가 가장 중요한데 행장 인사권을 가져가면 은행 업무에 대한 전반적인 권한을 지주 회장이 가져갈 것”이라면서 “회장의 입맛에 맞는 행장을 앉힘으로써 은행 길들이기를 하자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사회 관계자는 “다른 금융지주사들도 행추위를 없애는 분위기이므로 여기에 따라가는 것”이라면서 “마침 회장 선임 시기에 추진하는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금융지주는 지난해 3월 행추위를 폐지했으며, 신한금융지주는 2001년 지주사가 출범할 때부터 행추위 제도를 운영하지 않았다.

라응찬 회장이 1991년부터 신한은행을 맡아 오래 조직을 이끌어왔기 때문에 굳이 영향력을 확대할 이유가 없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하나금융지주만 2005년 지주사 출범 이래 행추위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KB금융의 행추위 폐지에 대해 이시연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지주와 은행간 전략이나 업무에 일관성이 생기는 긍정적인 측면은 있지만 지주사에 인사권이 넘어가게 되면 지주 내에서 견제의 역할을 해야 할 은행의 힘이 줄어들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민희기자 haru@seoul.co.kr
2010-05-27 10면
많이 본 뉴스
  • 2024 파리 올림픽
‘제헌절 공휴일’ 당신의 생각은?
제헌절(7월 17일)은 1949년부터 2007년까지 58년간 공휴일이었지만, 2008년부터 공휴일에서 제외됐습니다. 국경일인 제헌절을 공휴일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과 유급휴일을 늘리면 기업에 부담이 커진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습니다. 제헌절 공휴일 지정,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