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빙과류값 동결 ‘생색’

빙그레 빙과류값 동결 ‘생색’

입력 2010-05-27 00:00
업데이트 2010-05-27 00: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알짜 상품은 미리 올리고 나머지는 그대로

빙과업체들이 여름철을 앞두고 아이스크림 가격을 크게 올려 비난 여론이 커지는 가운데 빙그레가 자사 주력 상품 가격을 미리 올린 뒤 나머지 제품에 대한 가격 동결을 선언해 빈축을 사고 있다.

특히 가격을 동결한 제품들은 이미 2008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가격을 인상한 것들이어서 ‘생색내기’식 선언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 수익 높은 제품은 대상서 제외

26일 빙과업계에 따르면 빙그레는 자사 아이스크림 제품 가운데 올해 가격을 올린 투게더(7000원), 더위사냥(1000원) 등 5개 제품을 제외한 21개 제품에 대해 지난해와 같은 가격에 판매하는 ‘착한가격 캠페인’을 시작했다.

가격을 동결한 제품은 메로나(700원)를 비롯해 비비빅(700원), 캔디바(700원), 엔초(700원) 등 ‘바형 제품’이 대부분이다.

빙그레 측은 “이번 가격 동결 조치로 수십년 간 같은 가격으로 유지되던 아이스크림 바 시장이 1000원짜리와 700원짜리 제품으로 나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몇 개월 새 가격을 올린 5개 제품은 빙그레 전체 매출의 20%를 차지하는 ‘알짜’들이다. 가격을 동결한 제품들 가운데 빵또아(1500원)와 참붕어싸만코(1500원)는 지난해 11월에, 나머지는 2008년 가격을 인상했다. 가격을 올릴 만한 제품들은 이미 인상을 끝냈다는 이야기다.

여기에 수익성이 높은 끌레도르(2000원) 등 프리미엄 아이스크림은 가격 동결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다.

●‘바’ 제품 2년새 최고100% 인상

최근 아이스크림 바 제품은 2008년 500원에서 지난해 700원으로, 최근엔 다시 1000원으로 올라 2년만에 100% 인상됐다. 롯데제과와 해태제과 등은 이미 바 제품 가격을 최대 43% 올려 1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빙그레 측은 “경쟁업체들의 ‘배짱인상’에 더 이상 동참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캠페인을 시작했다.”면서 “소비자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선의로 봐 달라.”고 해명했다.

류지영기자 superryu@seoul.co.kr
2010-05-27 11면
많이 본 뉴스
금투세 논쟁,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에서 ‘금융투자소득세’ 논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제도는 당초 지난해 시행하기로 했다가 2년 유예한 끝에 내년 1월 도입을 앞두고 있습니다. 소수의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가 필요하다는 주장과 큰 손들의 해외 이탈로 증시 전반에 투자심리가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충돌하고 있습니다. 금투세 도입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예정대로 시행해야 한다
재검토·보완이 필요하다  
한 차례 더 유예해야 한다
금투세를 폐지해야 한다 
잘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