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새만금산단에 10조원 투자

OCI 새만금산단에 10조원 투자

입력 2010-08-18 00:00
업데이트 2010-08-18 00:3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사상 최대 규모… 2020년까지 폴리실리콘 공장 건설

OCI가 새만금 산업단지에 2020년까지 10조원을 투자한다.

OCI는 17일 새만금 산업단지 155만㎡ 부지에 2020년까지 10조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전북도, 군산시, 새만금군산경제자유구역청, 한국농어촌공사와 교환했다. 새만금 산업공단에 이뤄지는 첫 대규모 투자이자 전북도 내 기업 투자 규모로도 사상 최대 규모다.

이번 투자를 통해 OCI는 새만금 산업단지에 태양광산업의 핵심원료인 폴리실리콘, 친환경 고급 단열재 등에 쓰이는 나노실리카 등 첨단소재 생산 공장을 지을 예정이다. 또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해 단지 내에 열병합발전소 건설과 함께 에너지 수급사와 상호연관이 있거나 보완적인 품목들을 효율적으로 배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10조원의 투자는 연산 1000만t 규모의 종합제철소 건설에 준하는 대규모 투자다.

신진호기자 sayho@seoul.co.kr

2010-08-18 20면
많이 본 뉴스
성심당 임대료 갈등, 당신의 생각은?
전국 3대 빵집 중 하나이자 대전 명물로 꼽히는 ‘성심당’의 임대료 논란이 뜨겁습니다. 성심당은 월 매출의 4%인 1억원의 월 임대료를 내왔는데, 코레일유통은 규정에 따라 월 매출의 17%인 4억 4000만원을 임대료로 책정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성심당 측은 임대료 인상이 너무 과도하다는 입장을, 코레일유통은 전국 기차역 내 상업시설을 관리하는 공공기관으로 성심당에만 특혜를 줄 순 없다는 입장입니다. 임대료 갈등에 대한 당신의 의견은?
규정에 따라 임대료를 인상해야 한다
현재의 임대료 1억원을 유지해야 한다
협의를 통해 적정 임대료를 도출해야 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