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수출 사상 최대…경상흑자 역대 2번째

지난달 수출 사상 최대…경상흑자 역대 2번째

입력 2010-08-27 00:00
업데이트 2010-08-27 08:2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우리나라가 지난달 사상 최대의 월간 수출액을 기록하면서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사상 두 번째로 컸다.

 올해 흑자 규모는 한국은행의 예상치인 210억달러보다 많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자본거래 쪽에서는 해외 채권 발행이 활기를 띠고 외국인의 주식 투자가 증가한 덕에 증권투자의 순유입액이 사상 두 번째로 많았다.

 ●7월 수출 431억7천만불..경상흑자 58억8천만불

 한은은 7월 수출액이 431억7천만달러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지난해 같은 달보다 28.8% 증가한 것으로,월간 수출액으로는 가장 많았다.

 선박과 반도체 제조업이 수출 호조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다.금융위기와 계절적 요인이 겹친 지난해 1월 수출액 225억1천만달러에 견주면 거의 갑절이 됐다.

 수입은 357억8천만달러로 30.7% 증가해 2008년 10월의 359억2천만달러 이후 가장 많았다.

 수출에서 수입을 뺀 상품수지는 사상 최대치인 73억8천만달러 흑자를 냈다.

 한은이 집계하는 상품수지는 수출입 모두 소유권 이전을 기준으로 삼기 때문에 관세청이 통관 신고 기준으로 계산하는 무역수지와 조금 차이가 난다.

 상품수지에 서비스수지와 소득수지 등을 더한 경상수지는 58억8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해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 3월의 66억4천만달러 이후 흑자 폭이 가장 컸다.

 서비스수지는 16억6천만달러 적자로 6월과 적자 규모가 비슷했다.

 휴가와 방학으로 여행수지 적자가 6월보다 4억6천만달러 늘었지만 사업서비스와 특허권 사용료 등 기타서비스수지에서 적자 폭을 5억3천만달러 만회했다.

 경상수지는 지난 2월 이후 6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흑자 규모는 3월 18억달러,5월 38억2천만달러,6월 51억달러 등으로 확대되는 추세였다.

 ●올해 경상수지 흑자 예상치 웃돌 듯

 두 달 연속 대규모 경상수지 흑자를 내면서 올해 연간 흑자 규모도 예상을 웃돌 확률이 높아졌다.

 1~7월 경상수지 흑자는 175억5천만달러로 집계됐다.이는 한은이 지난달 발표한 올해 경상수지 흑자 전망치 210억달러의 83.6%에 해당한다.

 환율 하락이나 선진국 경기 둔화 같은 수출 쪽의 악재를 고려해도 남은 5개월 동안 추가되는 경상수지 흑자가 40억달러는 무난히 넘을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이영복 한은 국제수지팀장은 “8월에는 수출 기업의 여름 휴무와 특허권 사용료 지급 증가 등으로 경상흑자가 꽤 줄겠으나 이는 계절적 요인”이라며 “지금까지의 추세로 보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예상치를 무난히 넘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자본시장의 자금 유출입을 나타내는 자본계정에서는 유출액이 유입액보다 5천만달러 많았다.

 순유출 규모는 6월의 12억3천만달러와 비교해 많이 줄었다.

 외국인 자금의 주식시장 유입과 국내 기관의 해외 채권 발행으로 증권투자의 순유입이 늘어난 결과다.

 증권투자 순유입액은 86억3천만달러로 2008년 5월의 91억7천만달러 이후 가장 많았다.

 증권투자와 달리 기타투자에서는 67억달러가,직접투자에서는 19억달러가 순유출됐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종부세 완화, 당신의 생각은?
정치권을 중심으로 종합부동산세 완화와 관련한 논쟁이 뜨겁습니다. 1가구 1주택·실거주자에 대한 종부세를 폐지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종부세 완화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완화해야 한다
완화할 필요가 없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